文대통령, ‘조국 정국’ 속 민생행보 강화하나
  • 손경호기자
文대통령, ‘조국 정국’ 속 민생행보 강화하나
  • 손경호기자
  • 승인 2019.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후보자로 지명된 후 두 달 넘게 ‘조국 정국’이 불거지고 있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주 민생 행보로 국면 전환을 할지 주목된다.

13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지난주에 이어 14일 수석·보좌관회의를 청와대에서 주재한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조 장관 지지를 둘러싸고 이어지는 진보·보수 간 공방에 언급을 자제하는 대신 구체적인 민생·경제 현안을 챙길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문 대통령은 지난 7일 수석·보좌관회의 모두발언에서 ‘대립 자제 요청’을 한 전후로 경제계와 만남을 가져왔다. 앞서 지난 4일 대한상공회의소 등 경제단체장들을 청와대에 초청해 2시간 동안 오찬 간담회를 열고 경제 현장 목소리를 경청했다. 이어 10일 충남 아산 삼성디스플레이 아산공장을 찾아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하고 11일엔 내년 ‘주 52시간제’의 확대와 관련해 관련 입법을 촉구하기도 했다.

아울러 제18호 태풍 ‘미탁’(MITAG) 피해를 입은 강원도와 경북, 경남, 제주지역 복구 지원을 거듭 약속하며 최근 경기 연천과 강원 철원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양성 확진 야생멧돼지 폐사체가 발견된 데에 방역을 강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일본의 대(對)한국 반도체 핵심·부품소재 수출 규제 시행 100일을 넘은 상황에서 오는 22일 나루히토(德仁) 일왕 공식 즉위식을 맞아 이낙연 총리를 대표로 보내는 등 냉각된 양국 관계에 변화를 일으킬 언급이 나올지도 관심을 끈다.

이밖에 문 대통령은 오는 18일 취임 후 처음으로 주한 외교 대사들을 모두 청와대로 초청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