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도지사, 태풍 피해지역 울진 찾아 주민 위로
  • 김우섭기자
총리·도지사, 태풍 피해지역 울진 찾아 주민 위로
  • 김우섭기자
  • 승인 2019.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총리, 수해 현장 둘러보며 신속 복구 지시
이철우 지사, 특교세 지원 등 정부차원 대책 마련 촉구
13일 이낙연 국무총리, 이철우 도지사, 강석호 국회의원, 박선호 국토부1차관, 김계조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 전찬걸 울진군수 등이 태풍 미탁으로 큰 피해를 입은 울진군 기성면 삼산리를 찾아 주택피해 복구 현장을 둘러보고 피해 주민들을 위로하고 있다. 사진=경북도 제공

13일 이낙연 국무총리, 이철우 도지사, 박선호 국토부1차관, 김계조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 전찬걸 울진군수 등이 태풍 미탁으로 피해가 집중된 울진의 피해복구 현장을 방문했다.

지난 10일 정부는 울진, 영덕, 삼척 등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특히 가장 큰 피해를 입은 울진군 기성면 삼산리를 찾은 이 총리는 주택피해 복구 현장을 둘러보고 피해 주민들을 위로하고 매화면 기양리에서는 도로, 하천 등 공공시설 복구 현장을 살펴보고 신속한 복구를 지시했다.

이철우 지사는 “정부의 특별교부세 및 재난구호금 지원으로 복구가 조기에 이뤄졌다”며 “정부의 재난특별지역 선포로 국비가 추가 지원되고 주민들에게 재난지원금 등 추가 혜택이 지원되는 만큼 빠른 복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에 이어 경북 지역에 태풍 피해가 반복되고 있음을 강조하고 정부차원의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 지사는 근본적인 대책으로 피해 하천에 대해서는 폭 확대와 제방 높이기, 사방시설 추가 등의 개선대책을 제시하고, 상습 피해 지역에 대해서는 배수펌프 증설과 배수장 개선 등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이를 위해 2000억~3000억원의 큰 예산이 소요되지만 매년 불필요하게 겪게 되는 주민혼란과 피해복구 비용을 고려하면 국가적으로도 이득이 될 것”이라고 국가차원의 지원을 강력히 요청했다.

태풍 미탁으로 경북은 사망 9명을 포함한 14명의 인명피해와 656세대 877명의 이재민이 발생, 주택 2023동(전파 22, 반파 36, 침수 1965동), 공장 및 상가 690동 등 사유시설 피해액 161억원을 포함해 총 1457억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울진군은 사망자 4명과 도로 교량 181개소, 하천 52개소 등 792억원의 재산피해가(경북전체 피해액의 54%) 발생해 태풍 미탁의 최대 피해지역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