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중천, 윤석열 안다고 한적 없다”
  • 김무진기자
“윤중천, 윤석열 안다고 한적 없다”
  • 김무진기자
  • 승인 2019.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환섭 대구지검장 밝혀
“면담 내용 소통착오인듯”

 

여환섭 대구지방검찰청 검사장이 11일 오후 대구 수성구 범어동 대구고등검찰청 신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구·부산고등검찰청, 대구·부산·울산·창원지방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여환섭 대구지방검찰청 검사장이 11일 오후 대구 수성구 범어동 대구고등검찰청 신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구·부산고등검찰청, 대구·부산·울산·창원지방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성접대 사건을 수사했던 여환섭 대구지검장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 전 차관의 스폰서였던 건설업자 윤중천씨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다는 진술이 나왔지만 검찰이 조사 없이 사건을 덮었다는 취지의 최근 한 언론 보도와 관련, “당시 수사 기록에서 윤석열이라는 이름을 본 적도 없고, 윤중천이 윤석열을 안다고 한 적도 없다”고 말했다.

여 지검장은 지난 11일 대구고검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야당 의원들의 질의에 “김 전 차관 사건 특별수사단장 때 윤중천 사건 1차 수사기록부터 윤중천의 개인 다이어리, 1000개가 넘는 전화번호 등을 모두 살펴봤지만 윤 총장의 이름이나 전화번호는 없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여 지검장은 “윤 총장이 (윤중천으로부터) 접대를 받았다는 진술 보고서를 본 적 있느냐”는 자유한국당 정점식 의원의 질문에 대해 “접대를 받았다는 진술이 있는 것이 아니다. 다만, 만난 적이 있는 것 같다는 취지의 조사단 관계자 면담 보고서는 있다”고 대답했다. 그는 이어 “수사 검사가 윤중천을 외부에서 만나 면담하면서 이야기를 듣는 과정에서 아마 그런 말을 들었다는 취지로 기록돼 있다”며 “기록을 인계받은 뒤 윤중천에게 ‘면담 보고서에 있는 이야기를 한 적이 있느냐’고 묻자 ‘그렇게 이야기를 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고 했다.

여 지검장은 또 “왜 그런 보고서가 작성됐는지 확인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정식 수사단이 아닌 상황에서 윤 총장에 대해 의뢰한 부분이 없고, 윤중천도 부인해 더 물어볼 필요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윤중천이 윤 총장을 상대로 성접대는 물론 통상의 접대도 한 것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거듭 강조했다.


여 지검장은 또 윤 총장에게 제기된 이 같은 의혹이 나온 것과 관련, 자유한국당 이은재 의원이 “윤 총장을 찍어내기 위한 수사 방해로 보인다”고 지적하자 “내가 말할 성격은 아니라고 본다”고 말을 아꼈다.

이어 “윤중천과 윤 총장의 관계는 아예 수사대상이 아니었고, 의혹이 계속되면 윤중천을 불러 물어볼 수도 있다”며 “대검찰청 차원에서 진상을 밝히고 있는 만큼 결과가 나오면 (한겨레 측에) 법적 책임을 물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앞서 한겨레21은 최근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 윤중천씨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다는 진술이 나왔으나 검찰이 조사 없이 사건을 종결했다는 취지의 보도를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