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매우 송구” 조국 관련 첫 사과 표명
  • 뉴스1
문 대통령 “매우 송구” 조국 관련 첫 사과 표명
  • 뉴스1
  • 승인 2019.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 갈등 야기 송구스럽다
그러나 검찰개혁의 동력돼
개혁안 檢 직접참여 큰의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사퇴 의사를 밝힌 조국 법무부 장관과 관련해 “검찰 개혁에 대한 뜨거운 의지와 이를 위해 온갖 어려움을 묵묵히 견디는 자세로 많은 국민들에게 다시 한 번 검찰 개혁 절실함에 대해 공감을 불러 일으켰고, 검찰 개혁의 큰 동력이 됐다”고 밝혔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조국 법무부장관의 사퇴 발표와 관련해 “결과적으로 국민들 사이에 많은 갈등을 야기한 점에 대해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저는 조국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환상적인 조합에 의한 검찰 개혁을 희망했다. 꿈같은 희망이 되고 말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이 조 장관 지명 이후 불거진 각종 논란 등 이번 사태와 관련해 직접적인 사과의 뜻을 밝힌 것은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이어 “그러나 결코 헛된 꿈으로 끝나지는 않았다”며 “검찰 개혁에 대한 조국 장관의 뜨거운 의지와 이를 위해 온갖 어려움을 묵묵히 견디는 자세는 많은 국민들에게 다시 한 번 검찰 개혁의 절실함에 대한 공감을 불러일으켰고, 검찰 개혁의 큰 동력이 됐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조국 장관이 발표한 검찰 개혁 방안은 역대 정부에서 오랜 세월 요구되어 왔지만 누구도 해내지 못했던 검찰 개혁의 큰 발걸음을 떼는 일”이라며 “국회의 입법과제까지 이뤄지면 이것으로 검찰 개혁의 기본이 만들어지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검찰 개혁 방안의 결정 과정에 검찰이 참여함으로써 검찰이 개혁의 대상에 머물지 않고 개혁의 주체가 된 점에 큰 의미를 부여하고 싶다”며 “법무부는 오늘 발표한 검찰 개혁 과제에 대해 10월 안으로 규정의 제정이나 개정, 필요한 경우 국무회의 의결까지 마쳐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보수·진보 진영간 이념 대결 양상으로 번진 이번 사태를 감안해 “이번에 우리 사회는 큰 진통을 겪었다”며 “그 사실 자체만으로도 대통령으로서 국민들께 매우 송구스러운 마음”이라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