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에 국내 최초 ‘안전로봇실증센터’ 문 열었다
  • 이진수기자
포항에 국내 최초 ‘안전로봇실증센터’ 문 열었다
  • 이진수기자
  • 승인 2019.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난현장 인명구조·실내정찰
협소공간 탐색 로봇 기술 개발
핵심부품 국산화 전초지기로
지역 신성장동력 발돋움 기대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강덕 포항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포항에서 국내 최초의 안전로봇실증센터 개소식을 하고 있다.

안전로봇 기술개발과 로봇 핵심부품 국산화를 위한 국내 최초의 안전로봇실증센터가 17일 포항에서 개소식을 가졌다.

포항 영일만3일반산업단지에 위치한 안전로봇실증센터(180억 원)는 포항시, 경상북도, 산업통상자원부가 2016년부터 2022년까지 총 671억 원의 사업비로 추진 중인 국민안전로봇 프로젝트의 핵심시설이다.

국민안전로봇 프로젝트는 한국로봇융합연구원이 주관하고 한국과학기술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서울대학교 등 산학연 총 20개 기관 200여 명의 연구원들이 참여해 세계적으로 자연재해가 빈발하고 재해의 규모가 대형화되는 등의 복합재난 환경 속에서 사람을 대신해 재난현장에 투입돼 인명구조와 현장 상황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로봇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이 프로젝트의 핵심인 포항 안전로봇실증센터는 지상 3층 건물로 연구동을 비롯해 실내·외 실증시험장 등 최첨단 시스템을 갖추었다.

이곳에서 실내정찰로봇, 장갑차로봇, 통합관제운영 시스템 개발과 붕괴지역 매몰자 탐지구조를 위한 협소공간 탐색로봇, 요구조자 탐색을 위한 소방헬멧 시스템 개발 등 재난상황에서 활용할 수 있는 로봇 및 로봇 관련 시스템을 개발한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로봇기술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며 “로봇산업이 포항의 신성장 동력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한국로봇융합연구원, 수중건설로봇실증센터, 안전로봇실증센터 등 로봇연구와 실·검증 시설을 갖춘 포항을 로봇산업의 중심지가 되도록 지원하겠다”고 했다.

한편 한국로봇융합연구원은 안전로봇실증센터를 중심으로 국내 유망 로봇기업에 사업화공간, 제품기획, 제품개발, 제품고도화, 제품성능 테스트까지 원스톱 지원으로 로봇산업 육성에 중점을 두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