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천군, 2019예천국제스마트폰영화제 성료!!
  • 박기범기자
예천군, 2019예천국제스마트폰영화제 성료!!
  • 박기범기자
  • 승인 2019.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자체가 개최한 국내 최초의 국제스마트폰영화제로 높은 평가
폐막식
‘2019예천국제스마트폰영화제’가 지난 18일 개막해 이틀간 2000여명이 넘는 관람객을 동원해 19일 시상식과 폐막식을 끝으로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영예의 대상으로는 학생부에 ‘나는 대한민국의 학생이다’의 김성주 학생과 일반부에 ‘Let’s escape’의 이혜빈 감독에게 수상의 영광이 돌아갔다.

이번 영화제는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10분 이내 단편영화를 국내·외에서 출품 받아 시상하는 영화축제로써 총 202편의 작품이 출품됐으며 그 중 63편이 본선에 진출해 33작품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개막작으로는 베테랑 신예 고봉수 감독의 신작 ‘심장의 모양’이 선정돼 세계 첫선을 보였다. 그 외 박찬욱 감독의 ‘파란만장’을 비롯한 국내작 6편과 호주의 제이슨 밴 젠더렌 감독의 ‘사라진 것들’ 외 4편의 해외우수작이 초청돼 영화제에 감동을 더했다.

정재송 영화제 조직위원장은 “이번영화제를 통해 프랑스의 ‘칸’ 이라는 소도시가 영화제 하나로 국제적 도시 브렌드를 가졌듯이 이제 예천도 새로운 시대적 변화에 발맞춘 스마트폰영화제를 통해 글로벌 도시로 나아갈 수 있는 초석을 다졌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영화제는 지자체가 개최한 국내 최초의 국제스마트폰영화제로써 순간 1만5000명이 넘는 온라인 접속과 젊은 네티즌들의 투표 열기는 영화제는 물론 예천을 널리 알리는 좋은 계기가 됐다고 평가받았다.

김학동 예천군수는 “예천이 탄생시킨 우수작품들의 상시 상영을 통해 지속적으로 예천을 알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