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3호기, 제17차 계획예방정비 기간 연장
  • 김진규기자
월성3호기, 제17차 계획예방정비 기간 연장
  • 김진규기자
  • 승인 2019.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기발생기의 습분분리기 상부덮개 침부식 열화 발견으로 추가 공사 진행
월성원전 3호기 전경
월성원전 3호기 전경.

월성원자력본부(본부장 노기경)는 지난달 10일 착수한 월성3호기 제17차 계획예방정비기간(9월10일~10월25일)중 증기발생기 4대에 설치된 총 264개의 습분분리기 중 19개에서 침부식 열화가 발견돼 점검 및 교체를 위한 정비기간이 연장될 수 있으며, 상세일정은 수립 중에 있다고 밝혔다.

증기발생기 내 습분분리기는 증기 속의 습분을 제거하는 기능을 수행한다. 월성원자력본부는 증기발생기 습분분리기 전량(264개) 교체를 포함한 복구방안을 검토 중에 있으나, 증기발생기 자체를 교체할 필요는 없다고 밝혔다.

한편, 월성원자력본부는 “습분분리기는 증기발생기 2차측 상부에 위치한 비안전등급 기기로, 상부덮개 손상이 방사성 물질을 외부로 유출하는 안전문제를 일으키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