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청춘남녀 가을에 한번, 썸에 한번 취했다
  • 김우섭기자
경북 청춘남녀 가을에 한번, 썸에 한번 취했다
  • 김우섭기자
  • 승인 2019.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문경서 주선 데이
26쌍 중 12커플 탄생
경북도가 도내 미혼남녀들을 위해 청춘남녀들의 ‘썸남썸녀 가을에 취하다’ 낭만여행을 마련했다.
경북도가 가을을 맞아 도내 미혼남녀들을 위해 청춘남녀들의 ‘썸남썸녀 가을에 취하다’ 낭만여행을 마련했다.

도는 19, 20일 양일간 문경시 일원에서 행사를 열어 도내 직장인 26쌍이 초청돼 최종 12커플이 탄생하는 50%에 가까운 매칭률을 보였다.

이번 행사를 성공적으로 이끈 요인은 젊은 층의 선호도를 적극 반영한 프로그램들로만 구성했다는 점이다. 문경의 대표적 관광명소인 레일바이크, 직장인에게 인기가 많은 일일클래스 도자기 만들기, 여행에서 빠질 수 없는 맛집탐방, 문경 약돌삼겹살 식당과 카페투어 등 참가자들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맞춤형 여행코스가 매칭률을 높였다는 평가다.

또 참가자들의 피드백도 적극 반영해 행사가 끝난 이후의 인연유지에도 세심하게 관심을 기울였다.

지난 봄 행사 참가자에 따르면, 행사 후 지속적인 연락과 만남을 갖기가 어려워, 힘들게 연결된 인연을 유지하기 어렵다는 의견이 많았다. 그래서 이번에는 참가자간의 SNS 팀 채팅방을 개설해 프로그램 수행에 적극 활용하고, 행사 후 친목모임 지원으로 자연스러운 만남이 유지되도록 진행했다.

이번 참가자 모집은 조기에 마감될 정도로 관심이 높았다. 특히, 커플매칭행사에 비교적 저조한 여성들의 신청이 적극적으로 변했다는 사실이 눈에 띈다. 지난 봄 행사 때 자연스러운 여행컨셉으로 구성된 프로그램에 대한 참가자들의 반응이 좋았다는 평이 이어지며, 이러한 입소문 덕분에 당초 계획보다 더 많은 인원이 선정됐다고 도 관계자는 밝혔다.

김성학 경북도 미래전략기획단장은 “도차원에서 청춘남녀들의 건강한 결혼문화 조성을 위해 미혼남녀 매칭행사, 작은 결혼식 문화 조성 등 여러 노력을 펼치고 있으나, 매년 혼인율 저하와 만혼 현상이 더욱 두드러지고 있다”며 “청년들이 왜 결혼을 하지 않는지는 단순히 미혼남녀들의 문제로만 볼 것이 아니라, 여러 부문이 맞물려 있는 사회적 현상이므로, 경북형 시책 개발에 열과 성을 다해 저출생 극복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