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색있는 지역 전통문화 계승·발전 이바지
  • 정운홍기자
특색있는 지역 전통문화 계승·발전 이바지
  • 정운홍기자
  • 승인 2019.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춘 안동차전놀이보존회장, 대한민국문화예술상 대통령 표창

이재춘<사진> 안동차전놀이보존회장이 지난 22일 국립국악원 우면당에서 열린 2019년 문화예술발전 유공자 시상식에서 ‘대한민국 문화예술상’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전국 유일의 여성 축제인 ‘여성민속한마당’, ‘안동민속축제’ 등의 지방문화원의 특색 있는 전통문화를 잘 보전하고 지역문화 계승·발전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아 이번에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이재춘 회장은 전 안동문화원장, 경상북도문화원 연합회장을 역임했으며 특히 1972년 국가중요무형문화재 제24호 안동차전놀이보존회에 입문해 46년간 전통 민속놀이인 안동차전놀이 전승과 보존을 위해 모든 역량을 쏟아 부어 보존회장과 예능 보유자(인간문화재)로서 사명을 충실히 수행하는 지역문화 및 전통문화의 산 증인이다.

또한 2000년 독일 하노버엑스포, 2016년 캐나다 밴쿠버 한인 문화의 날 행사, 2018년 4월 뉴질랜드 오클랜드 한인의 날 행사 등 해외공연으로 한인과 현지인에게 우수한 전통문화인 안동차전놀이를 널리 알리는 데 크게 기여했다.

올해 문화예술 발전 유공자 시상식은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주관해 문화훈장 수훈자 18명, 대한민국 문화예술상·대통령 표창 수상자 5명,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문체부 장관 표창 수상자 7명 등 총 30명을 선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