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각종 현안, 소신 갖고 임해달라”
  • 정운홍기자
“안동시 각종 현안, 소신 갖고 임해달라”
  • 정운홍기자
  • 승인 2019.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영세 시장, 11월 정례회서
바이오 2차 산단·뉴딜사업 등
언급하며 성공적 마무리 지시
직원·부서간 대화와 소통 기반
유연한 조직문화 변화 주문도
권영세<사진> 안동시장이 11월 정례조회에서 각종 현안에 대해 소신을 가지고 일해 줄 것을 주문했다.

먼저 권 시장은 경북바이오 2차 일반산업단지 조성과 도시재생 뉴딜 공모사업 선정에 대해 언급하며 “양질의 일자리 제공과 지역 경제 활성화에 초점을 두고 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도록 추진해 줄 것”을 지시했다.

지난 10월 기공식을 가진 경북바이오 2차 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은 풍산읍 매곡리 일원에 52만8000㎡ 규모로 2022년까지 843억원을 투입되며 600여 개 일자리와 1000억원의 경제유발 효과가 기대된다.

도시재생 뉴딜 사업은 용상동 마뜨리에타운 일대 12만㎡ 면적에 상권·주거·문화 등의 복합된 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4년에 걸쳐 국비 80억원을 포함해 총 136억원이 투입되는 사업이다. 또한 이날 권 시장은 신규직원과 선배공무원, 부서 간 대화와 소통에 기반 한 조직문화에 대한 평소 소신도 밝혀 눈길을 끌었다.

권 시장은 “기성세대는 후배에게 ‘훈계가 아닌 올바른 가치’를 ‘강요가 아닌 진정성’을 전달하고 후배는 기성세대의 삶이 녹아난 경험과 지식을 존중하는 서로 간의 노력이 있어야 진정한 소통이 이루어질 것”이라며 소통과 대화의 기회를 마련해 줄 것을 지시했다.

이어 행정을 각 부서가 바퀴가 되어 굴러가는 수레에 비유하며 “부서의 의견과 생각이 일치하지 않아 수레가 굴러가다 보면 덜컹거리기도 하고 잠시 멈추는 일도 있을 수 있으나 부서 간 소통과 협조를 긴밀히 해 직원 모두가 안동시 발전과 시민을 위한다는 마음가짐을 갖고 업무를 추진하면 안동시라는 수레를 올바르게 굴러가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영세 안동시장이 최근 회자되고 있는 측근비리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권 시장은 “민선으로 3번의 선거를 치르다 보니 주변에 선거를 열심히 도와주고 지지해주신 분들이 있다”며 “도움을 준 고마운 분들이지 내 사전에 측근이라는 말은 없다”고 단언했다.

이어 “시장실은 항상 열려있고 누구라도 찾아와 여러 가지 좋은 아이디어를 제안할 수 있다”며 “지금껏 해왔던 것처럼 제안이 들어오면 부서에서는 원칙과 소신을 가지고 사업의 효용성 등을 면밀히 파악해 시민에게 얼마나 도움이 되는지 얼마나 혜택이 되는지에 기준을 두고 추진해줄 것”을 강조하면서 논란 부분들에 대한 제도개선의 여지는 없는지도 잘 검토해주기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