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호, 육종암 극복 영화 연출 도전한다
  • 뉴스1
김영호, 육종암 극복 영화 연출 도전한다
  • 뉴스1
  • 승인 2019.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마이썬’ 제작 들어가

배우 김영호가 두 번째 연출작 ‘마이썬’(가제)으로 다시 한 번 영화감독에 도전한다.

7일 아르테코리아에 따르면 최근 육종암 투병을 극복하고 영화 감독으로 복귀한다.

김영호의 영화감독 도전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014년 ‘천사의 노래’란 제목의 단편을 통해 영화감독으로 데뷔, 2015년 광주국제영화제에서 상을 탄 바 있다. 김영호는 지난해 부천국제판타스틱 영화제에서는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루며 배우로 활발한 활동을 하면서도 다음 작품을 위한 시나리오 작업을 꾸준하게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김영호는 최근 희귀 증상인 육종암을 앓고 있다는 사실이 대중들에게 알려지면서 많은 팬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현재 완치가 된 후 일상생활을 하는 데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마이썬’은 어릴적부터 아빠와 단둘이 커 온 아들과의 부정을 서정적인 감성으로 풀어낸 휴먼 드라마로 김영호의 전혀 다른 작품세계를 볼 수 있는 독특한 영화로 알려졌다. ‘마이썬’은 다음달부터 본격적으로 스태프 구성을 시작한 후 내년 가을 개봉을 목표로 본격적인 제작에 들어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