좁은 주택가에 대형 주차빌딩 ‘왜 짓나’
  • 이희원기자
좁은 주택가에 대형 주차빌딩 ‘왜 짓나’
  • 이희원기자
  • 승인 2019.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주시, 당초 노면주차장 건립 계획 부지 남겨둔 채 빌딩 공사
주민들 “교통대란에 생활권 침해, 이해 못해”… 市, 묵묵부답
영주시 번개시장 대형 주차장 부지.
영주시 번개시장 대형 주차장 부지.
영주시가 추진하고 있는 대형주차 빌딩 건립이 골목길 교통대란을 부추기는 한편 주거환경파괴로 지역민들에게 빈축을 사고 있다.

영주시는 주택가 이면도로에 3층규모의 대형 주차 빌딩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당초, 전통시장 경기 활성화를 위해 신영주번개시장 인근 주택가 부지를 매입하면서 노면 주차장 건립을 주민들과 약속했지만, 갑자기 주차 빌딩건립으로 사업을 변경, 강행하고 있다.

시는 지난 2015년 신영주번개시장 활성화를 위해 노면 주차장 설치 계획을 세우고 주차장 부지 매입비 41억원을 들여 주차장 조성 부지를 매입했다.

그러나 2017년 중소벤처기업부의 주차빌딩 신축 공모사업에 선정되면서 주차장 건립 사업을 노면에서 주차빌딩으로 전환했다.

이에 시는 다시 사업비 54억원을 추가로 들여 연면적 4630㎡에 3층(주차 230면) 규모의 주차 빌딩 신축 계획을 세웠다가 주민들의 반발이 잇따르자 주차대수를 186대(주차면적 변경 원인)로 축소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신영주번개시장 활성화를 위해 추진하는 주차 빌딩은 상업지역이 아닌 주거지역 쪽으로 건물을 배치하고 시장 인근에는 노면 주차장 부지를 남겨놓는 이상한 계획을 추진중이여서 특혜 논란까지 불거지고 있다.

이와 관련, 주민 A모(55)씨가 지난 6일 시를 방문, “골목길 교통대란은 물론 주거환경 파괴”라며 항의와 질타를 했으나 시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주민 A모 씨는 “시장 활성화를 위해 추진하는 주차장 건립사업이라고는 하나 이는 결국, 인근 주민들의 생활권은 무시하는 아이러니한 상황에 놓였다”며 “인근 주택은 대부분 1층 건물인데 3층 규모의 주차 빌딩이 주택가에 들어서면 주민생활권 조망권은 물론 일조권까지도 침해를 받게 된다. 노면 주차장을 건설한다고 해놓고 갑자기 주차빌딩을 건립하겠다는 것은 주민들을 상대로 사기행각을 벌인 거나 다름없다. 한치 앞도 내다보지 못하는 답보상태의 행정이라”고 싸잡아 비난했다.

이런 문제를 두고 영주시 공공건축 자문위원회도 영주시에 수정할 것을 자문한 바 있다.

위원들은 시에 △주차빌딩과 인접한 종합시장과 주거지를 고려하고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해 주민공간을 충분히 확보 △주차 동선과 보행로 확보 △건물 형태가 주변 건축물에 비해 커서 위압감을 주고 있는 만큼 재설계 필요 △주변 주거지 민원 최소화 등을 자문했다.

그러나 시는 공공건축 위원들과 주민들의 의견을 무시하고 주차 빌딩 공사를 시의 입맛대로 강행 중이다.

시는 지난달 29일 신영주번개시장 주차장 신축공사(건축공사) 사업비(예정가) 31억5000여만원에 전자입찰을 붙여 27억2300여만원을 써낸 B건설사에 낙찰했다.

B건설사는 오는 12일 착공할 계획이며 건축허가와 관련 미비사항 보완지시는 오는 22일까지로 돼있어 사실상 건축허가는 나지 않은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