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오공대, 대학창의발명대회 8개 부문 휩쓸어
  • 김형식기자
금오공대, 대학창의발명대회 8개 부문 휩쓸어
  • 김형식기자
  • 승인 2019.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망치 변형 차량내부손잡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상
금오공대 수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금공과대학교 학생들이 ‘2019 대학창의발명대회’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상 등 8개 부문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특허청과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가 공동 주최하고 한국발명진흥회가 주관하는 2019 대학창의발명대회는 대학(원)생의 창의적 아이디어를 발굴해 지식재산 컨설팅을 실시하고 특허출원 및 사업화 과정을 직접 체험하게 하는 대회다.

금오공대 학생들은 최우수상에 해당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상과 특허청장상을 비롯해 대한전기학회장상, 생화학분자생물학회장상, 중소기업중앙회장상, 이루팩공모기업상을 받았다.

또한 금오공대 발명동아리인 거북선신화가 최다신청(340건) 및 최다수상(4건) 발명동아리상을 수상하며, 총 8개 부문에서 7개 팀이 수상하는 고른 성적을 거뒀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상은 최은석(기계시스템공학과 3년), 박온유(기계공학과 1년) 학생의 ‘망치로 변형이 가능한 차량내부손잡이’가 선정됐다. 이 아이디어는 차량 사고나 침수시 안전하고 신속한 비상탈출을 위해 고안됐다. 차량 내부 모든 좌석의 창문 위에 설치된 손잡이를 비상용 마치 모양으로 바꾸어 접근성이 쉽고, 안전벨트 커터기능을 포함해 보다 신속한 탈출이 가능하도록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