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모습으로 보답” 태양·대성, 동시 전역
  • 뉴스1
“좋은 모습으로 보답” 태양·대성, 동시 전역
  • 뉴스1
  • 승인 2019.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빅뱅 멤버 전원 전역… 활동 기대
그룹 빅뱅의 대성(30·본명 강대성)과 태양(31·본명 동영배) 이 10일 오전 경기도 용인 육군지상작전사령부에서 현역 제대하고 있다.
그룹 빅뱅의 태양(31·본명 동영배)과 대성(30·본명 강대성)이 현역 복무를 마치고 전역하며 앞으로의 활동 계획에 대해 얘기했다.

10일 오전 경기 용인시에 위치한 육군지상작전사령부에서는 태양과 대성의 전역식이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새벽부터 태양과 대성을 반기기 위해 수천여 명의 국내외 팬들이 모여 전역식을 준비했다. 태양과 대성의 팬들은 ‘언제나 곁에 있을게’라는 플래카드와 현수막을 준비하며 빅뱅의 글로벌적인 인기를 실감케 했다.

부대 문을 나선 태양과 대성은 취재진과 팬들 앞에서 늠름하게 경례를 하며 전역을 알렸다.

태양은 “아직 전역을 한다는게 믿기지만은 않은 것 같다. 짧으면 짧고 길면 긴 시간 정말 의미 있는 시간 보낸 것 같고 부족한 저를 20개월 동안 이끌어주신 간부님들과 전우들에게 감사의 말 전하고 싶다”라고 감사의 인사를 소감으로 남겼다. 이어 대성은 “저도 군대와서 굉장히 많이 느끼고 돌아가는 것 같다. 사회 생활하면서 느낄 수 없었던 감정들을 많이 느꼈고 다른 사람들을 이해할 수 있는 마음을 많이 배웠던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전역식을 마치고 태양과 대성은 팬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으며 팬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태양은 지난해 3월12일 강원도 철원 청성부대로 입소했고, 대성은 태양과 하루 차이인 3월13일 강원도 화천 이기자부대로 입소해 각각 군 생활을 해왔다. 앞서 지난달 26일 제대한 지드래곤도 군 복무를 했던 강원도 철원군 백골부대가 아닌 육군지상작전사령부에서 전역했고, 그렇게 빅뱅은 멤버 전원이 전역하며 앞으로의 활동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