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신청사 유치전 막 올랐다
  • 김홍철기자
대구 신청사 유치전 막 올랐다
  • 김홍철기자
  • 승인 2019.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달성군, 달서·중·북구 4개 구·군 접수… 지역 홍보 만전
입지 선정 후 내년 기본계획 수립, 2022년~2025년 건립

대구시 시청사 건립 유치전의 막이 올랐다.

10일 대구시 신청사 건립추진공론화위원회(공론화위)에 따르면 지난달 16일부터 3주간 신청사 후보지를 공개 모집한 결과 4개 구·군이 접수했다.

신청한 구·군은 당초 예상대로 달성군(화원읍 한국토지주택공사 분양홍보관 부지 일원)에 이어 달서구(옛 두류정수장 터), 중구(동인동 현 대구시청 본관), 북구(옛 경북도청 터) 등이 유치전에 뛰어들었다.

이들 4개 구·군은 공론화위가 제시한 기준에 따라 평가자료를 작성해 구청장·군수 및 구·군의회 의장 공동명의로 접수했다.

신청서에는 장소적 가치·랜드마크 잠재력, 쇠퇴 정도 및 발전 가능성, 접근 편리성, 중심성, 물리적 환경 수준, 환경 및 경관 수준, 개발비용 적절성 등 7개 세부 평가항목에 대한 후보지별 특성 등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후속 절차도 속도를 내고 있다. 국토연구원은 4개 구·군이 제출한 평가자료에 대한 진위여부를 가리는 검증작업에 착수했다.

앞서, 국토연구원은 지난 5일 ‘대구 신청사 건립 시민참여단 구성 및 숙의 운영 관련 위탁용역’(1억6000만원)을 발주했다.

신청사 입지는 평가 결과 최고 득점지역을 낙점하는 방식이다. 후보지 신청 자료 검증을 끝낸 뒤 다음 달 중 시민참여단이 결정한다.

시민참여단은 총 252명으로 구성된다. 표본 추출 이후 면접 조사를 통해 구·군별 29명씩 232명을 무작위 선발하고, 전문가와 시민단체 대표 각 10명을 더한다. 시민참여단은 2박3일간 합숙(숙의) 과정을 거쳐 마지막 날 최종 예정지를 결정한다.

유치 경쟁에 나선 4개 구·군은 시민참여단 구성에 앞서 지역 장점 등을 부각하는 홍보 전략 마련에 들어가는 등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후보지 선정 평가 시기가 임박해 오면서 과열유치 행위에 대한 제보도 잇따르고 있다.

이날까지 총 37건이 공론화위의 판정을 거쳐 감점 대상으로 분류됐다.

김태일 신청사 공론화위원장은 “후보지 신청을 받음으로써 공론 절차가 80%까지 완성이 됐다”고 말했다.

한편, 대구시는 신청사 입지 선정 이후 내년 기본계획 수립, 2021년 실시설계 등을 거쳐 2022년 착공해 2025년 완공할 계획이다.

시민과 공무원이 함께 사용하는 복합행정 공간으로 건립한다. 1993년 도심인 중구 동인동에 건립한 대구시 청사는 시설이 낡고 업무·민원 공간이 부족해 행정능률이 떨어지고 본관·별관 분산 운영으로 시민 불편을 초래한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