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방화댐퍼 시험장비 국산화 개발 나서
  • 김진규기자
한수원, 방화댐퍼 시험장비 국산화 개발 나서
  • 김진규기자
  • 승인 2019.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中企 (주)엠앤디와 협약 체결
부품·장비 국산화 개발 착수
내달~2021년 11월까지 협력
한국수력원자력과 ㈜엠앤디의 ‘방화댐퍼 작동 시험장비 국산화 개발’을 위한 협약식에서 정재훈 한수원 사장(왼쪽)과 이명진 (주)엠앤디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이 13일 경기도 수원 소재 중소기업인 ㈜엠앤디 연구소에서 ㈜엠앤디와 ‘방화댐퍼 작동 시험장비 국산화 개발’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지난 9월 부품·장비 국산화 T/F가 발족한 이후 최초로 진행된 것이다.

협약을 통해 두 기관은 다음달부터 2021년 11월까지 7억6000여만원을 투입해 방화댐퍼 시험장비 국산화 개발을 위해 협력할 계획이며 한수원은 5억여원의 연구비 지원, 테스트 베드 제공 및 인력지원 등 개발 작업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이번에 국산화하는 장비는 작업자 접근이 어려운 위치의 방화댐퍼 시험을 로봇팔을 이용해 수행토록 하는 것으로, 발전소 종사자를 보호하는 것은 물론, 중소기업 기술경쟁력 확보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협약식에서 “실질적인 국산화를 위해 내부의견 뿐만 아니라 기업들의 제언도 많이 수렴하고 국산화 추진시 장애요인 등은 회사차원에서 지속적으로 해결해 나갈 것”이라며 부품·장비 국산화에 기업들도 적극 동참해 줄 것을 요청했다.

한수원은 2022년까지 3년간 100대 과제에 10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하는 부품·장비 국산화 T/F를 운영중이며, 대내·외 과제공모를 통해 국산화 대상을 발굴, 타당성 검토 및 수행기업 공모를 준비하고 있다. 또한, 기존에 준비중인 과제는 올해 중으로 조기 착수할 예정이다.

한수원은 국산화가 단순개발에 그치지 않고 중소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한 발판이 될 수 있도록 국내판로 및 해외판로 개척도 적극적으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방화댐퍼란 화재시에 불꽃·연기 등을 차단하기 위해 덕트 내에 설치하는 장치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