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자갈마당 업주-경찰관 유착 의혹 수사 ‘빈손’ 종결
  • 김무진기자
대구 자갈마당 업주-경찰관 유착 의혹 수사 ‘빈손’ 종결
  • 김무진기자
  • 승인 2019.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署, 6개월간 수사 종료
11명 모두 ‘혐의 없음’ 결론

경찰이 대구지역 성매매 집결지 업주 및 경찰관 유착 의혹을 밝혀내지 못한 채 수사를 사실상 종결했다.

대구지방경찰청은 지난 5월 전·현직 경찰관 11명이 대구 ‘자갈마당’ 업주들로부터 금품 등을 제공받았다는 고소장 접수와 관련, 6개월간 수사를 벌인 결과 성매매 업소 관계자들이 제출한 진정서에 적힌 11명의 전·현직 경찰관 모두 업주들과 유착 혐의가 없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은 11명 중 현직 경찰관 3명을 입건했다.

하지만 유착 의혹 관련 입건자는 2명으로 ‘무혐의’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또 입건되지 않은 나머지 전·현직 경찰관들에 대한 수사는 모두 무혐의로 내사 종결했다.

경찰 관계자는 “전문가 등과 함께 광범위한 수사를 벌였지만 전·현직 경찰관들이 자갈마당 업주 등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정황이 확인되지 않았다”며 “유착 의혹을 받은 것이 유감이지만 ‘제 식구 감싸기’는 아니다. 이 같은 불신을 없애기 위해 내부통제 및 교육 강화 등 반부패 근절 종합대책 추진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