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수능 쉬웠다
  • 이예진기자
올 수능 쉬웠다
  • 이예진기자
  • 승인 2019.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國·數 쉬웠지만 변별력 갖춰
영어는 다소 평이한 수준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14일 오후 대구 수성구 범어동 정화여고에서 수능을 마친 수험생들이 시험장을 빠져나오고 있다. 뉴스1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작년에 비해 비교적 쉽게 출제됐지만 영역별로 변별력을 갖춘 것으로 분석됐다.

14일 경북도교육청에 따르면 도내 현직 교사들은 국어와 수학에서 변별력을 갖춘 것으로 보이며 영어는 비교적 평이하게 출제됐다고 평가했다.

교사들은 영어가 평이하게 출제됨에 따라 수시 수능최저학력기준 통과 비율이 작년에 비해 소폭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이에 따라 정시 이월 비율은 소폭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국어영역은 작년에 비해 쉽게 출제됐으나 수험생들이 생각하는 체감 난도는 다소 높아 변별력을 갖춘 시험으로 분석됐다.

작년 1교시 국어영역이 지나치게 어렵게 출제됐다는 점을 의식해 올해 수능에서는 고난도 문제를 지양하고자 하는 의도가 보였고, 지문 길이도 작년 수능에 비해 짧아진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독서영역 등에서는 전반적으로 어렵게 문제가 출제됐고, 비문학 지문 중 경제지문이 생소해 수험생들이 느끼는 체감적 난도는 작년보다 낮지만 예년에 비해 조금 어려운 수준에서 출제된 것으로 봤다.

수학 가형의 경우 작년과 비슷하게 출제됐다고 분석했다. 고난도 문항인 21번, 29번 30번이 여전히 어렵게 출제됐으며, 고난도 문항을 제외하고도 1~2문항 정도가 어렵게 출제돼 수험생들이 전체적으로 어렵다고 느낄 수 있는 시험이었다고 설명했다. 또 1~2문항은 지금까지 유지됐던 출제 패턴이 다소 변경돼 수험생들이 당황할 수 있던 문제였다고 했다.

수학 나형도 작년과 비슷하게 출제됐으며 고난도 문항은 작년부터 지나치게 어렵지 않아 심도있게 공부한 학생이라면 풀 수 있는 문제로 출제됐다고 했다.

영어는 매우 어려웠던 작년에 비해 비교적 평이한 수준으로 출제된 것으로 교사들은 분석했다.

특히 최고난도 문항인 빈칸 추론 유형이 비교적 평이하게 출제됐고 전반적으로 1~2문제를 제외하고는 충분히 시간 내에 풀 수 있는 수준으로 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