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엑스포 이색 명물 ‘운기봉’ 관심집중
  • 김진규기자
경주엑스포 이색 명물 ‘운기봉’ 관심집중
  • 김진규기자
  • 승인 2019.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바닥 안마’ 건강 증진도구
엑스포 체험장서 인기몰이
경주엑스포에 인기있는 운기봉를 제작한 무형문화재 김동학 전통장.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경주엑스포공원에서만 만나 볼 수 있는 상품이 있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019경주세계문화엑스포’를 맞아 제작한 건강증진 도구 ‘운기봉’이다.

‘운기봉’은 발바닥을 두드려 온몸의 기운을 좋게 하는 방망이로 적당한 무게감과 손에 맞는 디자인, 체험 후 경험한 효과 등이 호평을 받으며 구입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경주엑스포는 ‘운기봉’을 국내 최초 맨발 전용 둘레길인 ‘비움 명상길’과 야간 체험형 산책코스‘신라를 담은 별(루미나 나이트 워크)’ 콘텐츠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연계상품으로 개발했다.

둘레길이 오전부터 야간까지 관람객들에게 꾸준한 사랑을 받으며 코스 초입에 위치한 연리목 ‘사랑나무’ 주변 ‘운기봉 체험장’을 설치해 운기봉에 대한 관심과 인기도 함께 높아지고 있다.

전문가들도 운기봉의 효과에 긍정적인 평가를 남겼다. 맨발 걷기 전파에 앞장서고 있는 권택환 대구교육대학교 교수는 “발바닥 중심부와 주변부를 가볍게 자극하면 자율신경계가 이완돼 숙면을 돕고 기혈순환을 원활하게 해 뇌를 자극하는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지난 12일 경주엑스포를 방문한 반기문 前 유엔사무총장도 운기봉에 대한 설명을 듣고 관심을 보여 기념품으로 전달됐다.

운기봉은 한의사이자 유학자인 용암 류창섭 선생(1891~1974)이 선조대대로 이어 받아 사용한 것으로 알려진 건강증진 도구이다. 선생이 돌아가신 후 후손이 보관하고 있다가 이번 ‘2019경주세계문화엑스포’와 맨발전용 둘레길 개장 소식을 듣고 경주엑스포로 기부했다.

디자인은 무형문화재 제93호인 전통장 김동학 선생이 직접 맡았고 한국화의 대가 박대성 화백이 ‘운기봉’의 글자를 손잡이에 새겨 가치를 더욱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