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문화’ 내 손으로 배워요
  • 이진수기자
‘전통문화’ 내 손으로 배워요
  • 이진수기자
  • 승인 2019.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기유배문화체험관
단청체험·한지뜨기 등
다양한 이색 체험 인기
주말 1000여명 찾아
포항의 장기유배문화체험관이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으로 관광객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 사진은 한지뜨기 체험.

포항의 장기유배문화체험촌이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으로 관광객들에게 인기가 상당하다.

장기유배문화체험촌은 포항시 장기면 서촌리에 위치하며 10월부터 포은문화원에서 운영하고 있다.

체험관에는 전통놀이를 비롯해 전통음식, 한지뜨기, 베틀짜기, 고서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한지뜨기와 단청 체험은 관광객들로부터 인기가 좋다.

단청의 원료인 뇌록의 주산지로 경복궁 중건 당시 장기뇌록이 쓰였다는 기록을 토대로 한 단청 체험과 전통방식으로 장기한지의 명맥을 잇고 있는 방산리 장두천 옹의 지도를 받은 한지체험, 장기 산딸기를 원료로 한 유배주(감주)체험, 차의 대가인 다산 정약용의 차향을 느낄 수 있는 다도체험 등 지역의 전통문화를 접목한 의미 있는 체험들이 호평을 받고 있다.

체험관 개관 전에는 하루 평균 방문객이 100~200명에 불과했으나 최근 들어 주말에는 1000여 명이 찾아와 준비한 체험재료가 떨어져 조기에 마감할 때도 있다. 체험관은 11월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포항시 관계자는 “장기유배문화체험촌에 관광객들이 직접 체험해보고 느낄 수 있는 프로그램이 부족한 가운데 포은문화원이 최근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의 지원을 받아 체험 프로그램을 마련해 인기를 얻고 있다”고 했다.

한편 포항시 남구 장기는 조선조 태조 1년 설장수를 시작으로 당대 석학인 우암 송시열과 다산 정약용 등 211명의 유배인이 거쳐간 곳이다.

장기유배문화체험촌은 지난 2015년부터 2018까지 총 38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우암 송시열과 다산 정약용의 적거지, 형벌체험 등 테마가 있는 체험시설로 조성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