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다감, 1월의 신부 된다
  • 뉴스1
한다감, 1월의 신부 된다
  • 뉴스1
  • 승인 2019.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년간 진지한 만남끝 화촉
믿음직스러운 모습에 반해

“예비신랑 자상하고 믿음직스러워 결혼 결심했어요.”

배우 한다감이 내년 1월5일 결혼한다. 예비신랑은 한다감보다 한 살 연상의 사업가이며 깊은 배려심과 듬직한 성품을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한다감과는 1년간의 진지한 만남 끝에 서로의 동반자가 돼 주기로 결심했다. 한다감의 결혼식은 예비신랑이 비연예인인 만큼 양가 부모와 가족, 가까운 친지, 지인들만 초대해 비공개로 치러진다.

결혼 소식을 전한 후 한다감은 18일 “결혼 소식을 전하고 축하 연락을 많이 받고 있어 감사하다”며 “내가 이런 이야기를 하게 될 줄 몰랐는데 쑥스럽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예비남편의 자랑을 해달라는 부탁에 “모든 커플이 다 똑같지 않겠나”면서도 “자상하고 평소에도 잘 챙겨주는 사람이다”라고 답했다.

한다감은 “만나면서 믿음이 느껴졌고, 이 사람이면 좋을 것 같다고 생각해서 결혼을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향후 활동에 대해서 “보다 안정적인 마음으로 지금과 같이 열심히 활동하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한다감은 1999년 MBC 드라마 ‘사랑을 위하여’로 데뷔한 뒤 다수의 작품에 출연하며 인기를 모았다. 한다감은 데뷔 이후 오랜 기간 한은정이란 이름으로 활동했다. 하지만 지난해 12월 한다감으로 개명 뒤에는 바꾼 이름으로 팬들을 만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