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제철소 “철 재활용 장치 만들며 과학자 꿈 쑥쑥”
  • 김대욱기자
포항제철소 “철 재활용 장치 만들며 과학자 꿈 쑥쑥”
  • 김대욱기자
  • 승인 2019.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등생 대상 주니어 공학교실
‘철의 재활용, 스틸볼 제작’ 주제
철 성질·철 친환경성 등 교육
포항 송림초등학교에서 진행된 주니어 공학교실에서 아이들이 철 재활용 장치를 만들어보는 실습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포스코 제공
포스코 포항제철소가 아이들에게 과학자의 꿈을 심어주는 주니어 공학교실을 운영 중이다.

포항제철소는 미래 과학기술 인재를 양성하고, 유소년들에게 ‘철’의 이해도를 높이고자 매년 2회 인근 초등학교에서 주니어 공학교실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 하반기 주니어 공학교실은 송도초, 송림초, 동해초 등 포항 소재 6개 초등학교 6학년생 338명을 대상으로 12일부터 20일까지 진행 중이다.

이번 교육에서는 ‘철의 재활용, 스틸 볼 제작’이라는 주제로 철의 성질과 철이 재활용되는 원리를 가르친다. 수업 후에는 철 재활용 장치를 만들어보는 실습을 통해 철의 친환경성을 배우는 시간을 가진다.

수업에는 포항제철소 임직원들이 일일 강사로 참여해 아이들에게 공학의 원리를 알기 쉽게 설명해준다. 올해에는 젊은 엔지니어를 중심으로 30명의 강사를 선발해 아이들 눈높이에 맞춘 수업을 진행한다.

한편, 주니어 공학교실은 지역사회에 대한 공헌활동의 일환으로 2004년부터 15년째 이어지고 있다. 지금까지 1만8000여명의 학생들이 참여하면서 체험활동을 통해 과학적 호기심을 충족시키는 학습 프로그램으로 자리잡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