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내년 살림 역대 최대 규모
  • 정운홍기자
안동 내년 살림 역대 최대 규모
  • 정운홍기자
  • 승인 2019.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예산 1조2500억원 편성
올해 대비 16.8% 늘어나
지역경쟁력 제고 우선배분
안동시가 내년도 본예산을 역대 최대 금액인 1조2500억원으로 편성해 이달 20일 시의회로 제출한다. 올해 본예산보다 16.8%인 1800억원이 늘었다.

회계별 규모는 일반회계가 1조1108억원으로 올해보다 15%인 1446억원이 늘었다. 올해 일반회계 본예산이 9662억원으로 1조원에 미치지 못했으나 내년도에는 일반회계도 본예산 1조원 시대를 열게 된다.

특별회계도 1392억원으로 지난해보다 34.1%인 354억원 커졌다. 상수도 및 하수도 공기업특별회계가 970억원으로 307억원이 불었고 수질개선사업 등 13개 기타특별회계도 총 422억원으로 올해보다 47억원이 늘었다.

일반회계 세입은 지방세 및 세외수입이 100억원 가량 늘었고 지방교부세 763억원, 국·도비 보조금도 628억원이 늘었다. 순 세계 잉여금은 45억원 줄었으나 일반회계만 올해보다 1446억원이 증가했다.

주요 분야별 세출예산은 △일반 공공행정 519억원 △문화 및 관광 1878억원 △환경 633억원 △사회복지 3504억원 △농림해양수산 1363억원 △산업·중소기업·에너지 412억원 △교통 및 물류 547억원 △국토 및 지역개발 861억원 등이다.

기초연금 908억원과 보육료 지원 등 사회복지 분야가 27.5%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3대문화권사업 사업 등 1000만 관광객 시대를 위한 예산이 집중되면서 문화관광 분야가 뒤를 잇고 있다. 농림해양수산 분야도 지난해보다 46억원이 증가하는 등 예산규모 성장과 함께 분야별 예산도 커졌다.

특산품을 활용한 신소재 산업 등 눈에 띄는 신규 사업도 여럿 반영됐다. 대마 등 식물성 섬유를 활용해 친환경 셀룰로오스 섬유 소재를 추출하는 연구기관과 생산장비를 갖춘 소재부품 기술혁신산업 테스트베드 구축을 위해 50억원이 반영됐다. 국가에서 직접 지원되는 50억원을 포함하면 100억원 규모이다.

어린이들을 위한 꿈의 놀이터가 될 ‘엄마까투리 야영장 및 상상 놀이터’ 조성을 위한 예산 8억원이 처음으로 실렸다. 또 안기 복개천을 생태하천으로 복원하기 위한 예산 12억원이 처음으로 담겨 오는 2023년까지 총 447억원이 투입된다.

옥동 시가지 일원에 쿨링포그와 수목 터널, 침투도랑 등 ‘시원한 우리 동네 조성 사업’도 국비 공모에 성공해 17억원이 반영됐다. 도산면 동부리 일원에 70억원 규모의 민물낚시 테마파크 조성을 위한 설계비 3억원도 처음으로 실렸다.

동물세포실증지원센터 건립과 백신 상용화 기술지원기반 시스템구축에 162억원이 반영돼 백신산업의 가속 페달을 밟는다. 유교선비문화공원과 한국문화테마파크 조성사업에도 830억원이 반영돼 공사 마무리를 위해 박차를 가하게 된다.

이처럼 본예산 규모가 커질 수 있었던 것은 보통교부세와 부동산교부세 통지 시기가 10월 초로 당겨지면서 5363억원 전액 세입으로 잡았기 때문이다. 또 물순환 선도 도시, 신소재 사업 등 600억원 이상 국·도비 추가 확보도 큰 보탬이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