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니스트 임동민이 들려주는 쇼팽과 슈만
  • 이경관기자
피아니스트 임동민이 들려주는 쇼팽과 슈만
  • 이경관기자
  • 승인 2019.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앨범 발매 기념 피아노 리사이틀
21일 수성아트피아 용지홀서
피아니스트 임동민 ⓒ봄아트프로젝트
피아니스트 임동민 ⓒ봄아트프로젝트
수성아트피아는 클래식 기획사 봄아트프로젝트와 함께 피아니스트 임동민<사진>의 앨범 발매 기념 ‘임동민 피아노 리사이틀’을 오는 21일 오후 7시 30분 용지홀에서 연다.

이번에 소니 클래시컬에서 발매된 앨범 ‘쇼팽&슈만’은 2011년 쇼팽 앨범 이후 8년 만의 앨범으로 슈만의 어린이 정경과 쇼팽의 스케르초 전곡을 담고 있다.

피아니스트 임동민은 1996년 국제 영 쇼팽 콩쿠르 1위를 시작으로 이탈리아 비오티 국제 콩쿠르 3위, 부조니 콩쿠르 3위, 차이콥스키 콩쿠르 5위, 프라하 봄 국제 콩쿠르 2위 등 세계 콩쿠르를 휩쓸었다. 2005년, 한국인 최초 쇼팽 국제 콩쿠르 3위에 올라 또 한 번 그 실력을 인정받았고,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차이콥스키 콩쿠르와 쇼팽 콩쿠르를 동시 입상했다.

차이콥스키 심포니, 상트페테르부르크 심포니, 바르샤바 내셔널 필하모닉 등 세계적인 오케스트라, 지휘자와 협연했다.

피아니스트 임동민은 현재 계명대학교 음악공연예술대학 피아노전공 교수로 재직하며 후학을 양성하며 연주 활동 또한 활발히 펼치고 있다.

피아니스트 임동민은 “쇼팽은 슈만과 비교했을 때 음악적 캐릭터성에 있어많은 대조가 있다”며 “쇼팽 스케르초는 훨씬 화려하며 이펙트가 있는 편이고, 슈만은 클라라에 대한 사랑, 어린이의 세계를 순수하고도 심오하게 표현하고 있다. 그런 대조되는 면을 한 앨범에서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쇼팽 해석에 관한한 평론가와 대중 모두로부터 최고의 찬사를 받아온 그는 이번 음반 발매를 기념해 지난달 28일 롯데콘서트홀을 시작으로 수성아트피아, 통영국제음악당, 고양아람누리 등 6개 도시 전국 투어 공연을 갖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