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1시간 빠른 출퇴근 ‘8-5근무제’로 워라밸 앞장
  • 김대욱기자
포스코, 1시간 빠른 출퇴근 ‘8-5근무제’로 워라밸 앞장
  • 김대욱기자
  • 승인 2019.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주근무 전직원 대상 8시 출근·17시 퇴근 도입
바뀐 제도 적용 어려운 직원 ‘선택적 근로시간제’

포스코가 지난 16일부터 상주 직원 출퇴근 시간을 1시간 앞당기는 ‘8-5근무제’ 시행에 들어갔다.

직원들은 제도 적용 후 첫 출근날인 18일부터 기존 9~18시가 아닌 8~17시로 근무시간을 바꿨다. 포스코가 창립 이래 상주직원 출퇴근 시간을 바꾼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상은 상주근무 전직원이며, 교대 근무자는 제외다.

8-5근무제는 ‘워라밸’이 강조되고 있는 추세에 맞춰, 지난 9월 임금·단체협상에서 노사간 합의로 결정됐다. 포스코는 1시간 빨라진 퇴근으로 직원들이 저녁시간을 자기개발이나 가족과의 시간으로 보내는 등 일과 삶에 균형을 갖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육아 등 부득이하게 바뀐 제도를 적용하기 어려운 직원들은 선택적 근로시간제를 통해 근무시간을 조정할 수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케미칼, 포스코ICT 등 포스코와 업무적으로 연관이 많은 그룹사나 협력사는 사전에 꼼꼼한 준비를 거쳐 이미 포스코와 동시에 ‘8-5근무제’에 들어갔다.

포스코 한 직원은 “지금도 퇴근 후 운동을 하고 있는데 좀 더 빨리 끝나다보니 자기개발에 도움이 되는 어학, 스터디 등을 더 알아보고 있다”며 “심리적 여유도 생기고 가족들과의 대화 시간도 더 늘어나 개인적으로 만족스럽고 좋은 제도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으로 포스코는 직원들이 행복한 직장을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직원의 의견을 수렴하고 제도를 보완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