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탈원전 피해 울진군민 民心 들어야
  • 박성조기자
정부, 탈원전 피해 울진군민 民心 들어야
  • 박성조기자
  • 승인 2019.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건설 중단된 한울원전 3, 4호기.

울진군은 원전 건설 중단과 함께, 경기 침체라는 암흑기를 맞았다.

울진군민들은 “현 정부 이전의 원전 정책으로 추진된 한울원전 3, 4호기 건설은 10여년의 긴 시간을 보내면서 정부와 울진군이 어려운 과정을 거치면서 모든 법적 과정을 마친 완벽한 정책임에 따라 지속돼야 한다”는 여론이 팽배하다.

더욱이 군민들은 원전이 ‘핵’이 가진 위험성을 제외하고는, 값싼 생산비와 인류 최대의 난제인 온실가스 미세먼지를 줄여 기후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에너지라고 생각하고 있다.

군민들은 2년이란 시간을 지나오면서 정부가 한울 3, 4호기 건설 취소 대신, 중단 결정을 내렸다는 것에 건설에 대한 희망을 저버리지 않고 있다.

그런데 최근 2030년 전력믹스를 결정하는 9차 전력수급 기본계획을 짜는 과정에서 “대통령의 탈원전에 대한 생각이 분명해 탈원전 기조는 변경될 수 없다”는 이야기가 흘러나오고 있다.

이에 한울원전 3, 4호기 건설 중단이 취소로 이어져 건설 취소가 기정 사실화되는 것이 아니냐 라는 여론이 일고 있다.


지난 7일 국회정책위원회 자유한국당 소속 위원들의 원자력국민연대 발족을 통해 “탈원전에 대한 옳바른 인식을 심도 깊게 다루자는 계획”을 밝혀 울진지역 범대위도 새로운 활동을 예고하고 있어 귀추가 주목 된다.

한울원전 3, 4호기 건설중단으로 인해 울진군민이 겪고 있는 경제적 고통은 심각한 실정이다.

거기에 지난 태풍 ‘미탁’으로 인한 4000여억원의 피해는 물론 특별재해 지구에 대한 보상비가 책정됐으나 피해현장의 실상을 보면 이 또한 탁상행정에 지나지 않는다.

울진군민들은 더 이상 기다릴 힘이 남아있지 않은 듯 하다.

울진군민들은 정부가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엄청난 투자를 강행하면서 막대한 경제적 손실을 감당해 온 울진군민에 대한 합당한 조치는 물론 이해가 될 만한 논리조차 보여주지 않고 있는 정부의 무성의에 울분을 토하고 있다.

이제, 정부는 울진군민들의 민심에 귀를 기울여 달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