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영 “촬영장 가는 날, 늘 설렜다”
  • 뉴스1
김선영 “촬영장 가는 날, 늘 설렜다”
  • 뉴스1
  • 승인 2019.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수목극‘동백꽃 필 무렵’
‘옹벤저스 리더 박찬숙 열연
자연스러운 찰진 연기 호평

배우 김선영이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종영을 앞두고 감사의 소감을 전했다.

김선영은 KBS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샘도 많고 텃세도 있어 동네 여론을 주도하지만 친해지면 따뜻한 일명 ‘옹벤저스’ 리더 박찬숙 역을 맡아 자연스럽고 찰진 연기력으로 캐릭터에 생기를 불어넣으며 신스틸러의 진면모를 제대로 발휘했다.

‘동백꽃 필 무렵’ 종영을 앞둔 김선영은 “저에겐 갑자기 찾아온 선물 같은 시간이었습니다. 촬영장인 구룡포에 내려가는 날을 손꼽아 기다렸답니다”라고 아쉬운 소감을 전했다.

이어 “모든 스태프분들, 선배님들과 동료분들이 있어서 촬영장으로 가는 길이 늘 설렜습니다. 드라마를 사랑해주신 많은 시청자 여러분들과 감독님, 그리고 훌륭한 우리 작가님. 진심으로 온 맘 다해 감사합니다. 마지막까지 함께해 주세요”라며 진심 어린 소감을 남겼다.

올 한해 스크린과 브라운관 넘나들며 ‘믿고 보는 배우’로 시청자들의 극찬을 받은 김선영이 출연 중인 ‘동백꽃 필 무렵’은 매주 수·목 밤 10시 KBS 2TV에서 방송, 오늘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