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연·인명탐지 센서’ 재난현장 참사 막는다
  • 이진수기자
‘농연·인명탐지 센서’ 재난현장 참사 막는다
  • 이진수기자
  • 승인 2019.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 안전로봇실증센터, 농연 센서 세계 최초로 개발
장갑형·실내정찰로봇 탑재… 효율적 인명구조 기대

한국로봇융합연구원 안전로봇실증센터는 최근 화재, 폭발, 붕괴 등 각종 재난현장에 효율적인 기능을 담당할 농연가시화 센서와 인명탐지 센서를 개발했다.

특히 농연가시화 센서 개발은 세계 최초라 할 수 있다. (관련기사 12면)

안전로봇실증센터는 18일 “최근 안전로봇의 핵심 부품인 농연가시화 센서와 인명탐지 센서를 개발했다”며 “농연가시화 센서는 세계에서 첫 개발이라 할 수 있다”고 했다.

농연은 짙은 연기를 말한다.

농연가시화 센서는 화재, 폭발 등에 따른 짙은 연기로 인해 시야 확보가 어려운 상황에서도 생존자 등을 파악하는 가시거리를 확보할 수 있다.

인명탐지 센서는 폭발로 매몰된 공간에 장애물(벽)로 가려진 요구조자의 위치를 탐지하는 것이다.


이 같은 특성의 농연·인명탐지 센서는 각각 안전로봇인 장갑형로봇과 실내정찰로봇에 탑재돼 재난현장에서 기능을 수행하게 된다.

농연·인명탐지 센서는 오는 2022년까지 모의 실증을, 이후 1∼2년 정도 현장 실증을 거친 후 상용화돼 각종 재난현장에서 지금보다 훨씬 효율적인 인명구조 활동을 펼칠 수 있다.

서갑호 한국로봇융합연구원 안전로봇사업단장은 “안전로봇실증센터에서 개발을 완료한 농연 및 인명탐지 센서가 기능적인 면에서 상당히 기대된다. 안전로봇에 탑재해 실증을 한다는 것은 로봇기술이 진일보한 것”이다고 했다.

포항시 북구 흥해읍 영일만3일반산업단지에 위치한 안전로봇실증센터는 국민안전로봇 프로젝트의 핵심시설로 지난 6월 준공했다.

이곳은 화재, 폭발, 붕괴 등 복합 재난현장에 사람을 대신해 투입할 안전로봇을 개발하고 소방대원을 도와 초기정찰 및 긴급대응 작업을 효율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로봇의 핵심 부품 개발 및 실증에 중점을 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