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 사재기 저격 SNS 글 파장… 삭제·사과 일단락
  • 뉴스1
박경 사재기 저격 SNS 글 파장… 삭제·사과 일단락
  • 뉴스1
  • 승인 2019.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정인 명예 훼손 의도 없어
실명 거론 관계자분께 죄송”
 

블락비 멤버 박경 측이 ‘사재기’ 의혹 SNS글을 삭제하고 사과했다.
24일 블락비 소속사 KQ엔터테인먼트는 입장문을 통해 “당사 소속 아티스트 박경의 트위터에 실명이 거론된 분들께 사과 말씀 드린다”고 먼저 사과했다.

이어 “박경은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려는 의도는 없었으며 현 가요계 음원 차트의 상황에 대해 발언을 한 것”이라며 “직접적이고 거친 표현으로 관계자분들께 불편을 드렸다면 너른 양해를 구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는 가요계 전반에 퍼진 루머에 근거해 사실관계 확인 없이 발언한 것으로 단순히 생각하면 아티스트 개인의 생각을 본인의 SNS에 올린 것뿐이지만 구체적인 실명을 거론하여 당사자들께 불편을 드린 점 사과의 말씀 드린다”라고 했다.

앞서 박경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소속사의 공식 입장문 발표와 함께 이 글은 삭제됐다.

해당 가수들이 음원을 사재기해 차트 상위권에 올랐다는 뉘앙스의 글이다. 그동안 가요계에서는 일부 가수들의 음원 사재기 의혹이 계속 된 바 있으나, 이번처럼 가수가 직접적으로 실명을 언급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이에 많은 화제를 불러 일으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