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국무총리, 상주 민생현장 탐방
  • 황경연기자
이낙연 국무총리, 상주 민생현장 탐방
  • 황경연기자
  • 승인 2019.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관계자들과 상주곶감유통센터 찾아 직원 격려
WTO 개도국 지위 포기 따른 정부 차원 대책 약속
이낙연 국무총리(오른쪽 두번째)가 30일 경북 상주 곶감유통센터를 찾아 이철우 경북도지사(오른쪽 세번째)와 함께 곶감 등을 시식하고 있다. 사진=경북도 제공
이낙연 국무총리(오른쪽 두번째)가 30일 경북 상주 곶감유통센터를 찾아 이철우 경북도지사(오른쪽 세번째)와 함께 곶감 등을 시식하고 있다. 사진=경북도 제공
이낙연 국무총리가 감의 고장 상주를 찾았다.

이 총리는 지난달 30일 김재현 산림청장 등 정부 관계자들과 함께 상주곶감유통센터를 찾아 직원들을 격려했다.

이 총리는 상주유통센터 전시실에서 조성희 상주시장 권한대행으로부터 곶감산업에 대한 현황을 보고받고, 유통센터 운영 현황에 대해서는 이재훈 상주곶감유통센터 대표로부터 설명을 들은 후 전시실과 선별ㆍ포장실, 판매장을 차례로 살폈다.

이 자리에서 이 총리는 지난 14일 국가중요 농업유산으로 지정된 상주 전통 곶감농업을 축하하며 전국 생산량 1위 상주곶감의 위상에 걸맞게 고품질의 곶감 생산ㆍ유통에 더욱 힘써 달라며 현장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날 현장 방문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김재현 산림청장, 조성희 상주시장 권한대행, 이재훈 상주곶감유통센터 대표 등이 함께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경북도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농가수와 농가인구를 보유하고 있는 지역으로 WTO개도국 지위 포기에 따라 지역 농민들은 큰 상실감에 빠져있다”고 강조하고 시급한 대책 마련을 요청했다.

경북도에서도 농산물 시장가격 안정화를 위한 농어촌진흥기금 투입, 스마트농업 추진, 수출시장 다변화 등 지역 농민들에 대한 피해보전과 농업경쟁력 강화 대책을 수립하였지만 부족한 점이 있다고 말했다. 정부의 농업예산 비율과 공익형 직불금 확대, 재해보험 국고보조율 상향, 농어촌 상생협력 기금 신속 조성과 같은 정부차원의 다양한 지원이 필요함을 전달했다.

이낙연 총리는 “이번 WTO개도국 지위 포기로 농민들의 상처가 크신 줄로 알고 있다”며 “농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듣고 정부에서도 대책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