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당직자 전원 일괄사표
  • 손경호기자
한국당 당직자 전원 일괄사표
  • 손경호기자
  • 승인 2019.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맹우 사무총장 등 총 35명
“당 새로운 체제 구축에 협조”
박맹우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이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본인을 비롯한 당직자 전원이 황교안 대표에게 사표를 제출했다 밝힌 뒤 고개숙여 인사고 있다.왼쪽부터 원영섭 자유한국당 조직부총장, 김도읍 당대표 비서실장, 박맹우 사무총장, 추경호 전략기획부총장.박 사무총장은 이날 “우리당은 변화와 쇄신을 더욱 강화하고 대여투쟁을 극대화하는 절체절명의 순간에 와있다”면서 “새로운 체제 구축 협조를 위해 저를 포함한 한국당 당직자 전원은 당직 일괄사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뉴스1
자유한국당 박맹우 사무총장 등 당직자 전원이 당 쇄신을 위한 새로운 체제 구축에 협조하기 위해 2일 황교안 대표에게 일괄 사표를 제출했다.

이날 사표를 제출한 당직자는 총 35명으로 원내 24명, 원외 11명이다. 원내는 사무총장단, 대변인단, 대표 비서실장과 여의도연구원장 등이 포함됐다.

이날 사표를 제출한 대구·경북 출신은 ▲법률자문위원장 최교일 ▲지방자치위원장 김석기 ▲재외동포위원장 강석호 ▲노동위원장 임이자 ▲재해대책위원장 김정재 ▲중앙연수원장 정종섭 ▲전략기획부총장 추경호 ▲국책자문위원장 김관용 등이다.

박 사무총장은 국회 정론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당 대표께서는 문재인 정권 폭정과 국정농단 항거해 목숨을 걸고 노천에서 단식 투쟁을 했다. 우리 당은 변화 쇄신 더욱 강화하고 대여투쟁 극대화해야 할 절체절명 순간에 와 있다”면서 “새로운 체제 구축에 협조하기 위해 저를 포함한 당직자 전원은 황교안 대표께 당직 일괄 사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