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한국당, 국민마음 속 역린 건드려”
  • 뉴스1
이인영 “한국당, 국민마음 속 역린 건드려”
  • 뉴스1
  • 승인 2019.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에도 지켜야 할 금도 있다
필리버스터부터 전면 철회하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일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 카드를 꺼내든 자유한국당을 향해 “민식이법 등 어린이 안전과 관련해선 정쟁의 대상이 돼선 안 된다. (이것을) 볼모로 삼은 것은 우리 국민 마음속에 있는 역린을 건드린 것과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우리 정치에서 반드시 지켜야 할 금도라는 게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지난 금요일에 한국당이 199개 안건 모두에 필리버스터를 신청했다. 국회를 봉쇄하고 마비시키겠다는 정치적 폭거”라며 “우리당은 신속하고 정확하고 안정감 있게 대처했고, 이것을 통해 한국당이 획책했던 국회 마비·봉쇄 시도는 완벽히 격퇴됐다”고 평가했다. 또한 필리버스터로 인해 본회의 통과가 막힌 법안들을 언급하며 “(한국당은) 필리버스터 전면 철회를 공개적으로 얘기해야 우리도 다시 협상하고 공존의 정치로 나설 수 있는 최소한의 문이 열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연동형 비례대표제 동의와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신설, 이 방향에 대해서만 한국당이 문을 개방하면 얼마든지 유연하게 협상할 것”이라며 “타협과 절충점을 찾아서 국회 전체가 국민의 바람대로 합의 도출 길로 나가겠다고 얘기하지 않았느냐. 이제 이 문제에 대해 한국당이 대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