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누리호’ 취항… 수산자원 보호 기대
  • 김영호기자
‘영덕누리호’ 취항… 수산자원 보호 기대
  • 김영호기자
  • 승인 2019.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게 불법조업 지도단속
해난사고·구난활동 병행
4오후 2시 일 영덕군 강구항에서 열린 영덕군의 다목적 어업지도선인 ‘영덕누리호 취항식’에서 이희진 군수가 어업인들의 안심조업과 해난사고의 신속한 대응을 당부하고 있다.
영덕군은 4일 영덕대게 자원보호를 위해 건조한 다목적어업지도선 영덕누리호’의 취항식을 어업인과 해양수산 관련기관, 단체장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강구항에서 개최했다.

전남 목포에서 올해 1월부터 총 36억원을 투입해 건조한 영덕누리호의 규모는 총 톤수 56t, 길이 28m, 폭 5.4m, 최대속력 25노트에 승무원 6명 포함해 최대 승선인원이 20명이다.

선체는 부식에 강한 고장력 강과 가벼운 알루미늄을 함께 사용했으며 어장·어구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워트제트 추진방식이 적용됐다.

최신 설비를 갖춘 영덕누리호는 대게 서식해역의 불법조업을 지도단속해 어업질서를 확립하고 수산자원을 회복하는데 기여할 전망이며 또한 어업분쟁을 현장에서 해결하고 각종 해난사고와 구난활동, 군정홍보활동도 병행한다.

이희진 군수는 “영덕누리호와 승무원들이 대게자원의 보호와 함께 어업인이 안심하고 조업할 수 있도록 해난사고에도 신속히 대응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