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다니엘, 활동 중단 “우울증·공황장애 악화”
  • 뉴스1
강다니엘, 활동 중단 “우울증·공황장애 악화”
  • 뉴스1
  • 승인 2019.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쇼 챔피언’ 사전 녹화 취소
팬카페에 여러번 고통 호소
음악방송 차트순위 논란도
가수 강다니엘<사진>의 소속사 측이 강다니엘의 우울증 및 공황장애 진단 소식을 알리며 당분간 휴식을 취할 것이라고 알렸다.

강다니엘 소속사 커넥트엔터테인먼트는 4일 공식입장 자료를 통해 “강다니엘은 올 상반기부터 면역력 저하에 따른 잦은 건강 악화에 심리적인 불안 증세로 인해 병원을 방문, 정밀 검사를 통해 ‘우울증 및 공황 장애’ 진단을 받았다”고 알리며 그간 치료를 위해 힘써왔다고 했다.

이어 “그러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강다니엘은 격변하는 환경 속에서 중심을 잡고 흔들리지 않으려 최선을 다해왔습니다만, 최근 더욱 극심해진 불안 증세를 호소하였으며,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최우선으로 고려해야 할 것은 충분한 휴식과 안정이라는 결론에 다다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에 4일오전 예정돼 있던 MBC MUSIC ‘쇼 챔피언’ 사전 녹화를 취소하였으며, 앞으로의 활동 역시 정상적인 소화가 불가피하고, 사실상 디지털 싱글 ‘TOUCHIN’(터칭)’ 활동이 매우 어려운 실정”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소속사는 강다니엘의 건강 회복을 위해 모든 방법을 동원하겠다면서 “강다니엘의 건강 및 추후 활동과 관련하여 무리한 억측과 오해는 삼가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앞서 강다니엘은 지난 3일 늦은 밤 자신의 팬카페를 통해 여러 차례 글을 올렸다. 그는 글을 통해 “진짜 저 너무 힘들다. 진짜 너무 힘들다. 어떻게 이렇게 힘들 수가 있을지. 정말 너무 힘들다. 누가 좀 살려줬으면 좋겠다” “너무 많이 참았고, 또 참고, 또 참고, 또 참고. 이제는 진짜 못 참겠다. 그냥 내일이 무섭고 그렇다. 이제는”이라고 심경을 토로했다.

한편 2017년 그룹 워너원으로 데뷔한 강다니엘은 그룹 활동 종료 이후 솔로 데뷔 앨범 ‘컬러 온 미’(color on me)를 발매했다. 이어 지난달 25일 디지털 싱글 ‘터칭’(TOUCHIN‘)을 발표한 강다니엘은 3일 SBS MTV ‘더쇼’에 출연해 음악방송 1위를 차지했다.

그러나 일부 네티즌은 강다니엘이 ‘더쇼’에서 AOA와 아스트로를 제친 것과 관련해 강다니엘의 이번 앨범이 디지털 싱글이라 음반 점수가 없고, AOA보다 음원 차트 순위가 낮은 것을 지적하며 순위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관계자는 “문제가 되고 있는 부분이 음원+음반 점수인데, 비율이 음원 40%-음반 10%다. 강다니엘은 음원만 있고 음반이 없음에도, 음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1위 집계에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