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텐손, 히어로 월드 챌린지 정상
  • 뉴스1
스텐손, 히어로 월드 챌린지 정상
  • 뉴스1
  • 승인 2019.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스트 '타이거 우즈'가 주최한 '히어로 월드 챌린지' 핸릭 스텐손이 준우승 2번 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사진=PGA TOUR 제공
호스트 '타이거 우즈'가 주최한 '히어로 월드 챌린지' 핸릭 스텐손이 준우승 2번 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사진=PGA TOUR 제공
헨릭 스텐손(스웨덴)이 이벤트 대회 히어로 월드 챌린지(총상금 350만달러)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스텐손은 8일(한국시간) 바하마 뉴프로비던스섬의 올버니 골프클럽(파72·7302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4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5개,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를 쳤다.

최종합계 18언더파 270타를 작성한 스텐손은 욘 람(스페인)을 1타 차로 제치고 정상을 차지했다.

2017년 8월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윈덤 챔피언십 이후 2년 4개월 만에 우승을 신고한 스텐손은 우승 상금 100만달러를 손에 넣었다.

다만 이 대회는 PGA투어, 유러피언투어 등의 정규 대회가 아니기 때문에 스텐손의 통산 승수에는 포함되지 않는다.

히어로 월드 챌린지는 타이거 우즈 재단이 주최하는 대회로, 정상급 기량을 가진 18명의 선수만이 출전할 수 있다. 투어 정규 대회는 아니지만 대회 결과는 세계랭킹 포인트에 반영된다.

이날 스텐손은 전반 9개 홀에서 버디 3개와 보기 1개로 2타를 줄였다. 후반에는 파4인 10번 홀과 13번 홀에서 버디를 낚은 데 이어 15번 홀(파5)에서 결정적인 이글을 기록하며 선두 자리를 지켰다.

우즈는 전반 9개 홀에서 버디 3개를 낚으며 한때 공동 선두에 나서기도 했으나 후반 9개홀에서 버디 1개, 보기 1개에 그치며 단독 4위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 욘 람은 이날 보기없이 버디 4개, 이글1개로 6타를 줄였으나 스텐손과 타수 차를 극복하지 못하고 준우승을 차지했다.

패트릭 리드(미국)가 최종합계 16언더파 272타로 3위, 저스틴 로즈(잉글랜드)와 저스틴 토마스(미국)가 13언더파 275타로 공동 5위에 자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