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제철소 현장직 목욕탕, 뜬금없이 왜 옮기나 했더니
  • 김대욱기자
포항제철소 현장직 목욕탕, 뜬금없이 왜 옮기나 했더니
  • 김대욱기자
  • 승인 2019.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거운 세탁물 어깨 메고
계단 오르락 내리락 하는
포스코휴먼스 직원 배려
목욕탕 1층으로 이전공사
포항제철소 1제선공장 1층으로 이전한 목욕탕 입구 모습. 사진=포항제철소 제공
포항제철소 1제선공장 1층으로 이전한 목욕탕 입구 모습. 사진=포항제철소 제공
“목욕탕을 2층에서 1층으로 이전합니다.”

포스코 포항제철소 2고로에서 근무하던 포스코와 협력사 직원들은 지난 9월 갑작스런 1제선공장 목욕탕 이전 소식에 적잖이 당황했다.

운전실과 사무실이 각각 3층과 4층에 있어 한 층만 걸어 내려가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2층 목욕탕을 굳이 1층으로 옮기게 되면 엘리베이터도 없는 이 건물에서 한 층을 더 걸어 내려가야하는 불편함이 뒤따랐기 때문이다.

이러한 궁금증과 의아함은 이내 풀렸다.

사연인즉, 매일같이 2층 직원 목욕탕을 오르내리며 무거운 세탁물을 옮겨야하는 포스코휴먼스 직원들을 돕기 위한 조치였다. 장애인표준사업장인 포스코휴먼스에서 일하는 직원 중 40%는 지체·지적·시각·청각 장애인이다. 이 가운데 제철소 내 수건과 작업복을 수거하고 세탁하는 포항클리닉 직원들은 101명 중 75명이 장애직원이었다.

체구가 건장한 사람도 무게와 부피가 큰 세탁물을 계단으로 옮기는 작업은 고될뿐더러 넘어질 경우 큰 사고로 이어질 위험이 크다. 특히, 건물 내 승강기가 없는 곳에서 외부 계단을 통해 수십 킬로그램에 달하는 세탁물을 수거하고 다시 비품을 채워넣는 일은 이만저만 한 고생이 아니었다.

이러한 고충을 아는 포항제철소 1제선공장 2고로 직원들은 의기투합해 개선 아이디어를 냈고 여러 안을 검토한 끝에 목욕탕 위치를 한 층 내리기로 결정했다.

3개월간의 공사 끝에 지난달 29일 목욕탕은 1층에 다시 자리를 잡았다. 세탁물 수거작업이 수월해진 건 두말할 필요가 없고 직원간 상호 이해와 배려로 직장 분위기가 훈훈해지고 업무 의욕이 고취된 건 보이지 않는 큰 효과였다.

포스코휴먼스에선 최근 2고로 직원들에게 감사편지를 보내 그 마음을 전했다.

“장애직원들이 세탁물을 어깨에 둘러메고 계단을 오르내릴 때마다 넘어질까봐 늘 불안했습니다. 이런 고충을 먼저 알아봐주고 배려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씻지 못하는 불편함이 컸을텐데도 불구하고 오히려 준공이 늦어져서 미안하다고 먼저 말씀해주셨을 때는 눈물이 났습니다. 장애직원들은 정말 기뻐하고 저희 마음도 모두 따뜻해졌습니다. 안전한 환경 속에서 더욱 열심히 일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