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드민턴 안세영, BWF 신인상… 사상 첫 한국선수 수상
  • 뉴스1
배드민턴 안세영, BWF 신인상… 사상 첫 한국선수 수상
  • 뉴스1
  • 승인 2019.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만 5승 수확하며
세계랭킹 99→9위 점프
女복식 김소영-공희용
미셀 위 제치고 기량상
안세영. 사진=대한배드민턴협회 제공

차세대 에이스 안세영(17·광주체고)이 올해 가장 유망한 선수에게 주는 세계배드민턴연맹(BWF) 신인상의 영예를 안았다.

대한배드민턴협회는 지난 9일 중국 광저우 가든호텔에서 BWF 월드투어파이널대회 개막식 겸 갈라디너에서 시상식이 진행됐다고 10일 밝혔다.

2008년 제정된 BWF 신인상을 한국선수가 받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안세영은 중학생이던 2017년 12월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성인 선수들을 상대로 7전 전승을 거두며 대표팀에 발탁되면서 일찌감치 ‘천재소녀’로 주목받았다.

지난해에는 시니어 무대에 데뷔해 인도네시아 인터내셔널 챌린지 2위, 아이리시 오픈 1위를 기록했다.

올해 기세는 더 매섭다. 뉴질랜드 오픈, 캐나다 오픈, 아키타 마스터스, 프랑스오픈 그리고 광주 코리아마스터스까지 제패하며 5승을 수확했다.

올해 초 99위였던 세계랭킹은 현재 9위까지 상승했다.

안세영은 시상식에서 “후보자 중 한 명으로 이곳에 왔는데 제가 좋아하는 언니, 오빠 선수들 앞에서 이 상을 받게 돼 정말 기쁘다”고 밝혔다.

여자복식 김소영(인천국제공항)-공희용(전북은행)조는 올해 가장 기량이 향상된 선수에게 주어지는 기량상을 받았다.

일본오픈, 코리아오픈 등 4개 대회의 우승을 차지하며 두각을 나타낸 김소영-고희용은 미셀 위(캐나다·여자단식)을 비롯해 쟁쟁한 후보들을 제치고 수상자로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