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서준 유튜브 해킹 당했다… 수사 의뢰 중
  • 뉴스1
박서준 유튜브 해킹 당했다… 수사 의뢰 중
  • 뉴스1
  • 승인 2019.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억까지 삭제… 마음아파”

배우 박서준이 유튜브 채널 해킹 피해를 입었다.

소속사 어썸이엔티는 10일 공식 SNS를 통해 “9일 오전, 당사 소속 박서준의 개인 유튜브 채널에서 관리자 접근 차단 및 게시물 삭제 등 해킹된 것으로 보이는 활동이 감지됐다”라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불안을 조성하는 불법행위에 대해 사이버수사대에 정식으로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라면서 유튜브 채널 ‘레코드박스(Record PARK’s)‘ 운영 중단 소식을 전했다. 그러면서 “유튜브 본사에 해킹 피해에 대한 복구와 조치를 즉시 요청했다”라고 설명했다.

이러한 소식이 전해지고 박서준은 같은 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추억까지 삭제 당한 것 같아 마음이 아프다”라며 “부디 2차 피해가 없길”이라고 안타까운 심경을 털어놨다.

한편 박서준은 지난 7월부터 유튜브 채널을 개설해 팬들과 소통을 이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