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농산물도매시장 새옷 입는다
  • 김홍철기자
대구 농산물도매시장 새옷 입는다
  • 김홍철기자
  • 승인 2019.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확장 재건축사업 본격 추진
확장재건축안 행안부 투자심사 통과… 사전절차 완료
총 사업비 1075억 투입·시설 확충 ‘2023년 완공 목표’
농수산물도매시장 계획도면.
영남권 중앙도매시장의 역할을 담당해 온 대구 북구에 있는 농수산물도매시장의 확장 재건축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10일 대구시에 따르면 농림축산식품부의 ‘공영도매시장 시설현대화 공모사업’에 해당 시장이 사업대상자로 선정돼 시설비의 30%를 국비로 지원받는다.

특히 유통종사자들의 합의안인 도매시장 확장 재건축 사업이 지방행정연구원의 사업타당성조사를 거쳐 행정안전부의 투자심사를 통과함으로써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사전절차를 마쳤다.

지방행정연구원의 사업타당성 조사결과를 반영해 총사업비 1075억원으로 2023년에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주요 사업으로는 현 부지내의 안전에 문제가 없는 시설물은 존치시키되 불합리한 시설물은 재배치해 △물류동선 확보 △사통팔달의 교통체계 구축 △인근부지 1만 7,304㎡확보 △지하공간 개발(1만 6529㎡)과 경매장, 지하주차장 등 부족한 시설을 확충한다.

대구 북부 농수산물도매시장 시설현대화 사업은 2005년부터 그 필요성이 제기되어 왔으나, 이해관계자들이 시설현대화를 위한 합의에 진통을 겪으며 사업추진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대구시는 지난 2017년부터 갈등조정, 도시계획, 건축 등 관계 전문가들의 자문을 통해 유통종사자들이 자발적인 합의를 이룰 수 있도록 추진협의회를 구성·지원했다.

그 결과 지난 2018년 3월 비로소 유통종사자의 전원합의를 이뤘다.

특히, 시는 유통종사자간의 만장일치 동의로 탄력을 받아 시장공약사업으로 중점추진하면서 국비확보를 위해 중앙부처에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다.

이번 공모사업자 선정은 서울 가락, 강서, 구리시장에 이어 한강 이남에서 최고의 거래규모(2018년 550만t)로, 대구시뿐만 아니라 인접 영남지역의 도매의 중심이 되는 중앙도매시장으로 그 역할까지 담당해오고 있는 점을 중앙정부에 국비지원의 절실함을 꾸준히 피력한 성과이기도 하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소통과 협치로 이뤄낸 이번 농수산물도매시장 시설현대화는 효율적인 구조개선과 더불어 운영시스템에 있어 스마트한 유통체계 도입에 힘써 농수산물 유통에 있어서도 선도적인 도매시장이 될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