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덕 포항시장, 지역현안 해결 ‘잰걸음’
  • 이진수기자
이강덕 포항시장, 지역현안 해결 ‘잰걸음’
  • 이진수기자
  • 승인 2019.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기초지자체 도시문제 정책협의회 참석
철강국가산단 재생사업·지진피해 복구 필요성 강조
이강덕(왼쪽) 포항시장은 10일 국토교통부, 기초지자체 도시문제 정책협의회에 참석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한 정부의 지원을 요청하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10일 ‘제1회 국토교통부·기초지자체 도시문제 정책협의회’에 참석해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한 국토부의 적극적 지원을 요청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주관으로 서울 국토발전전시관에서 개최된 이날 협의회는 인구 50만 이상 14개 기초자치단체장을 대상으로 했다.

이 시장은 철강경기 침체 및 노후 국가산단 재생과 지진으로 고통받는 포항시민들의 고충을 해결하기 위해 포항철강국가산단의 재생사업과 지진 피해 지역 주택정비사업 추진의 필요성을 적극 강조했다.

이 시장은 포항철강국가산업단지는 1차금속과 조립금속 등 철강 관련 기업 349개사가 입주해 있으나 50여 년이 지나면서 노후화가 심각해지고 있으며 최근의 철강경기 침체로 휴폐업 업체가 증가하고 있다고 했다.

특히 산단 노후화는 먹는 물 안전을 위협하고 환경 위해 요인으로 시민 불안이 가중되고 있어 환경부에서 실시하는 구무천 생태하천복원사업 등 환경개선사업과 함께 국가 주도의 산업단지 재생이 필요한 상황이다고 했다.


또 지진 피해 밀집지역의 주택정비사업은 주거안정 실현을 위해 재건축과 재개발로 주거환경개선 등 사업 추진이 절실한 실정이다고 했다.

이 시장은 이에 현행 주택도시기금에서 지원되는 개인 분담금 6000만 원으로 주택 구매가 현실상 어려우므로 저리융자지원금을 확대해줄 것을 요청했으며, 주택정비사업자의 금융비용 절감을 위한 주택도시기금 융자지원 필요성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이와 함께 지진 피해 주민의 주거안정을 위해 소득 기준 등 공공임대주택 입주자격을 지진 피해 주민에 한해 완화하는 공공주택특별법 시행규칙 개정도 반영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 시장은 “앞으로도 중앙정부와 소통과 협력을 통해 포항의 경제 활성화를 위해 힘쓰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