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군, 태풍 피해주민 상하수도요금 감면
  • 박성조기자
울진군, 태풍 피해주민 상하수도요금 감면
  • 박성조기자
  • 승인 2019.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자녀가정·유치원까지
감면 대상자 확대 시행
울진군은 태풍 ‘미탁’으로 주택 피해를 입은 가구와 다자녀가정에 대해 상하수도요금을 감면한다고 11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울진군이 태풍 ‘미탁’으로 재해지구로 선포됨에 따라 상하수도요금 11월분은 전 가구에 대해 1차로 50%를 감면한 바 있고, 12월 부과 분은 주택 전파, 반파, 침수 821가구에 대하여 50% 감면한다.

또 오는 2020년 1월부터 기존 기초생활수급자, 학교 등에만 수도요금을 감면해 주던 것을, 18세 미만의 자녀가 3명 이상인 다자녀 가정과 유치원까지 수도요금 감면대상을 확대키로 했다.

이번 감면 확대시행으로 다자녀 가정은 매월 상수도 사용량 최대 10㎥(최대 5280원), 유치원은 상수도사용료의 50%를 감면 받고, 다자녀가정은 600가구가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된다.

감면대상자는 울진군맑은물사업소 또는 해당 읍면사무소에 신청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