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내년도 국비 3조1330억 확보
  • 김홍철기자
대구시, 내년도 국비 3조1330억 확보
  • 김홍철기자
  • 승인 2019.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국비 확보액比 611억 증가… 국비확보 총력 성과
미래 신성장산업 육성·주력산업 소재 부품 경쟁력 강화 등
대구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위원장 강성환)는 지난 9일~ 11일까지 내년도 대구시 예산안과 기금운용 계획안에 대한 종합심사를 마무리 했다.
대구시는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2020년도 정부 예산에 그동안 건의한 사업비보다 940억원 증액된 3조1330억원(경상적 복지비·교부세 제외)이 반영됐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올해 국비 확보액보다 611억원(2%) 늘어난 것이다.

시는 내년 정부예산과 관련해 △미래 신성장산업 육성 △주력산업 소재부품 경쟁력 강화 △서민 생활 안정 △광역교통망의 획기적 개선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 등을 위한 국비 확보에 총력을 쏟았다.

미래 신성장산업과 연구개발(R&D) 분야에 국비를 집중적으로 확보해 4차 산업혁명 선도도시 도약에 힘을 실었다.

물 산업 분산형 테스트베드 구축 15억원을 신규로 확보했고, 유체성능시험센터 건립 16억원 등을 반영해 글로벌 물 산업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주력산업의 소재부품 경쟁력 강화와 산업혁신을 위한 국비 반영에도 성과를 냈다.

4차산업 대응 하이퍼 고분자 첨단소재부품 고도화 사업에 20억원을 비롯해 소재(섬유의류) 빅데이터 플랫폼 16억원(신규), 자동차 부품기업 재도약 100억원(신규) 등을 확보했다.

국가산업단지 철도망 연계 등 광역 교통망의 획기적 확충에도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 대구국가산단과 서대구·성서산단, 테크노폴리스 등 대구 서남부권 산단 밀집 지역 철도 건설을 통한 기업 물류 지원과 근로자 접근성 향상을 목표로 대구산업선 철도건설 설계비 99억원(신규), 상화로 입체화 사업 121억원 등을 반영했다.

이 밖에도 도심 노후산단 재생 150억원, 금호워터폴리스 산단 진입도로 건설 78억원, 염색산단 재생 15억원 등 노후 산단 경쟁력 강화에 필요한 사업비를 대거 확보했다.

안전하고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을 위한 미세먼지 저감, 자연재해 위험지구 정비 등에 대한 국비 확보에도 성과를 냈다.

도시철도 미세먼지 저감 87억원(신규), 이동형 대기질 측정시스템 구축 4억원(신규), 도로 재비산먼지 제거장비 확충 30억원 등을 반영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어려운 여건에서도 대구의 미래산업과 핵심 사회간접자본(SOC) 사업 분야의 예산을 확보한 것은 다행이지만 예산 국회 파행으로 증액 규모가 줄어든 것은 아쉬운 대목”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