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생명살리기 프로젝트’ 성과 빛났다
  • 김우섭기자
경북도 ‘생명살리기 프로젝트’ 성과 빛났다
  • 김우섭기자
  • 승인 2019.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난관리기금 46억원 투입
115개 교통안전시설 설치 등
교통사고 사망자 58명 감소

경북도는 올해 3월부터 생명살리기 프로젝트 사업을 추진해 교통사고를 큰 폭으로 줄였다고 밝혔다. 이는 업무 소관을 뛰어 넘은 적극 행정이 이뤄낸 큰 성과로 풀이된다.

2018년 경북도 교통사고 사망자는 418명으로 경기도 659명에 이어 두 번째로 심각한 실정이었다. 교통 업무는 교통부서와 경찰청 소관이나 경북도 안전을 총괄하는 안전정책과는 ‘안전경북365 포럼’에서 경북도내 교통사고 사망자의 심각성을 인지하고서 바로 대응에 나서 ‘안전은 곧 생명’이라는 슬로건으로 생명살리기 프로젝트를 기획하게 됐다.

이에 경북도는 올해 3월 4일에 경북경찰청, TBN경북교통방송과 MOU를 체결했고 매년 교통사고 사망자를 10% 이상 줄여 2021년에는 300명 이하로 낮춘다는 목표를 세우고 전국 최초로 재난관리기금 46억원을 투입했다.


그동안 경북도는 예산을 지원해 경북경찰청은 과속카메라 32개 및 무단횡단방지펜스 25개 등 115개의 교통안전시설을 설치했고 TBN경북교통방송은 교통안전 홍보 방송에 심혈을 기울여 왔다. 이어 지난 10월 25일에는 경북경찰청 주관으로 경북도 등 교통안전협의체 12개 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생명살리기 프로젝트 추진 보고회를 개최해 성과를 점검하고 교통사고 줄이기 결의를 다졌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로 교통사고 사망자가 11월말 기준으로 2018년 같은 기간 대비 58명이 감소하는 큰 성과를 이루어냈다.

유창근 도 안전정책과장은 “공무원이 업무 소관을 따지다 소중한 것을 잃는 경우가 많다. 적극 행정으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것이 최고의 가치라 생각된다. 앞으로도 생명살리기 프로젝트에 심혈을 기울이며 각종 재난으로부터 도민의 안전을 지켜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