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사생팬 고충 호소 "일부러 비행기 옆자리…무섭고 불편"
  • 뉴스1
방탄소년단 뷔, 사생팬 고충 호소 "일부러 비행기 옆자리…무섭고 불편"
  • 뉴스1
  • 승인 2019.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뷔 브이라이브 캡처 뉴스1
방탄소년단 뷔가 사생팬으로 인한 고통을 호소했다.

15일 새벽 방탄소년단 뷔(김태형)는 브이라이브(인터넷 생방송) 채널을 통해 개인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뷔는 팬들과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며 적극적으로 소통했다. 후반부에 그는 전세기를 타면서 해외 활동을 할 수 밖에 없는 이유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뷔는 “내가 대표해서 이야기하는 것인데, 저희가 저희만 이렇게 (전세기)비행기를 타잖나”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우리도 (일반) 비행기를 타고 싶지만 장거리 비행이나 단거리 비행을 할 때 우리가 타는 걸 (미리) 알고 우리 옆자리나 앞자리에 앉는 분들이 있다”며 “아무래도 그런 사적인 공간에서 마음 놓고 편히 못 쉬어서 많이 불편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솔직하게는 안 그래줬으면 한다. 무섭다. 정말 무섭다”라고 말해 팬들을 안타깝게 했다.

뷔가 소속된 그룹 방탄소년단은 글로벌 스타로 자리매김하며 활발한 해외활동을 이어왔다. 연말에는 국내 팬들과 만나는 ‘SBS 가요대전’ ‘KBS 가요대축제’ 등에 참석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