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서구청, 드론·IoT 활용 입체적 환경감시망 구축
  • 김홍철기자
달서구청, 드론·IoT 활용 입체적 환경감시망 구축
  • 김홍철기자
  • 승인 2020.0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론전문업체와 대행계약
성서산단·대형공사장 점검
대구 달서구청이 드론과 사물인터넷을 활용해 성서산업단지 및 대형공사장 등에 대한 입체적 환경감시를 한다고 8일 밝혔다.

이는 지역 최초로 드론과 사물인터넷을 활용한 입체적 환경감시망을 구축한 것이다.

구청 측은 7억 50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사회적 기업인 드론전문 업체와 대행계약을 체결하고 성서산업단지 및 대형공사장을 순찰·점검할 계획이다.

달서구의 평면적인 감시에서 벗어나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대형사업장의 굴뚝, 대형공사장 및 달성습지 등 감시의 사각지대를 입체적으로 실시간 순찰·단속이 가능해진 것이다.

특히 성서산업단지의 악취발생 원인을 분석하고 해결방안을 위한 용역을 실시하는 한편, 성서산단 주변 악취감시센서 설치, 생활환경감시 기동처리반 확대 편성 및 미세먼지 불법배출 예방감시 상시 순찰 등 환경문제 해결에 행정력을 집중할 방침이다.

올 상반기엔 본리권 대기오염측정소를 본동행정복지센터내에 설치·운영할 예정이다.

또 시 주민참여예산사업 예산 4500만원을 확보해 미세먼지 신호등 설치 사업도 추진한다.

이태훈 달서구청장은 “대구시 최초 드론과 사물인터넷을 활용한 입체적인 환경감시망을 구축으로 주민 눈높이에 맞게 달서구를 첨단 환경도시로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