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농수산물도매시장 거래액 4년 연속 9000억대
  • 김홍철기자
대구농수산물도매시장 거래액 4년 연속 9000억대
  • 김홍철기자
  • 승인 2020.0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상·하반기 작황호조에 따른 가격 하락폭 확대
잇따른 태풍 영향 수급 불안정에도 9363억원 달성
농수산물도매시장 전경.
대구농수산물도매시장(이하 ‘대구도매시장’)의 작년 한해 동안 거래금액이 1조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대구시에 따르면 대구도매시장은 작년 상반기 작황호조에 따른 가격 하락폭 확대 및 하반기 잇따른 태풍으로 인한 수급 불안정에도 총 거래금액 9363억원을 달성했다. 2016년 이후 4년 연속 거래금액 9000억원대를 돌파한 것이다.

지난 1988년 개장한 대구도매시장은 한강 이남 최대 농산물 집산지로 1989년 거래물량 10만 8698t에 거래금액 1139억원으로 시작해 2000년 49만 1795t에 3822억원, 2010년도 51만 1729t에 7380억원으로 해마다 성정세를 이어오고 있다.

특히 2019년에는 60만 62t에 9363억원을 기록하면서 개장 당시보다 거래규모가 큰 폭으로 늘었면서 서울 가락시장, 강서시장 다음으로 큰 전국 규모를 기록했다.

지난해엔 농산물 가격 하락세 지속, 수산부류 시장도매인 정상운영화를 위한 진통 속에서도 대구도매시장은 청과부류 56만 4689t 7870억원, 수산부류 1만 2689t, 909억원을 달성해 2018년 거래물량 56만 7688t 보다 5.7% 증가했다.

대구도매시장은 타도매시장이 경기 침체 및 소비 위축으로 전년대비 거래물량이 감소한 것과 비교할 때 대구도매시장이 지역 거점 공영도매시장으로서의 위상을 다시 한 번 확인한 결과로 평가하고 있다.

도매시장 내 거래 활성화를 위한 시책을 적극 추진한 성과도 나오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실시한 지난 2018년 전국 농산물도매시장 중앙평가 결과 개설자 부문에서 A등급으로 선정되면서 2016년 평가 이후 3년 연속 A등급을 받았다. 법인·공판장 부문에서는 대구중앙청과(주), 대양청과(주) 등 2개소가 A등급으로 ‘우수법인’에 선정됐다. 이는 한 공영도매시장에서 우수법인이 2개 선정된 곳은 대구도매시장이 유일하다.

시는 향후 시설현대화를 통해 공영도매시장의 공익적 기능도 높일 계획이다.

이 사업은 유통종사자간 전원 합의를 통해 확장재건축으로 결정돼 총사업비 1075억원을 투입해 오는 2023년 완공을 목표로 체계적으로 진행 중이다.

지난해 12월 농림축산식품부의 ‘공영도매시장 시설현대화 공모사업’에 대상자로 선정돼 시설비의 30%를 국비 지원도 받게 됐다. 시설현대화 사업이 완료되면 전국 거점 공영도매시장의 역할과 함께 안전한 식재료 유통을 통해 공영급식과 지역 로컬푸드 확산에 이바지 할 것으로 기대된다.

문점철 대구도매시장 사무소장은 “대구도매시장은 어려운 여건 속에도 거래규모가 꾸준히 증가하는 등 매년 성장하고 있다”며 “올해는 거래금액 1조원 달성을 목표로 유통종사자들과 합심해 신선하고 안전한 먹거리 공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