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연합학생생활관 ‘반값 기숙사’ 실현
  • 나영조기자
경주 연합학생생활관 ‘반값 기숙사’ 실현
  • 나영조기자
  • 승인 2020.0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기숙사비 학기당 이용료 30만원으로 대폭 인하

경주시는 관내 대학교 학생들의 기숙사 부족문제 해소와 지역 내 대학들의 경쟁력을 높이고 우수한 인재를 모으기 위해 동국대, 위덕대, 경주대, 서라벌대학교가 공동으로 신입생 및 재학생들을 위한 생활관을 지난해 9월에 개관해 운영해 왔다.

경주시연합학생생활관은 서라벌대학에서 2년간 사용하지 않는 유휴시설로, 민간에서 건립해 빈 공간으로 비워두고 있던 건물을 경주시 정책들과 발맞춰 지역대학들의 공통적인 고민거리를 해소하기 위해 공동으로 기숙할 수 있는 공간으로 탈바꿈 해 운영해 온 전국 최초의 사례이다.

경주시와 생활관 운영위원회는 2020학년부터 반값기숙사 실현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학기당 기숙비를 30만원으로 내리는 목표를 실현했다.

이는 경주시로 주소이전 시 지원하는 전입지원금 학기당 10만원(전입지원금 대상 충족시)과, 한수원 월성원자력본부 사업자 지원 사업 중 관내 대학기숙사에 지원하는 사업에 선정되면서 학기당 20만원을 지원해 생활관은 반값기숙사를 실현하게 됐다.

생활관은 2인실 203개와 4인실 12개 등으로 총 454명을 수용할 수 있다. 생활관 운영위원회에서는 당초 관리비 55만원에서 5만원을 인하해 반값기숙사 목표를 두고 서라벌대학과 마지막 운영비용을 최종 조율해 반값기숙사 목표를 이뤄 관내 4개 대학에 신입생과 재학생에게 학기당 30만원으로 입주 할 수 있는 혜택을 제공한다.

또한, 통학편익을 제공하기 위해 경주시 교통노선 변경요청 등을 협의해 생활관 입주 학생들의 통학 편익을 추진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지난해 시범으로 추진했던 연합생활관이 이제 반값기숙사 실현을 통해 지역으로 우수한 인재 영입과 대학경쟁력을 높일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