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성 기관지염’ 병·의원 가장 많이 찾아
  • 김무진기자
‘급성 기관지염’ 병·의원 가장 많이 찾아
  • 김무진기자
  • 승인 2020.0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 의료 이용 분석
1인당 질병수 5.9개 집계
남성, 통풍·알콜성 간질환
여성, 골다공증·방광염 등
자료=동북지방통계청 제공

경북도민 한 사람당 고혈압 등 평균 5.9개 질병으로 병·의원을 찾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병·의원을 찾는 이유로는 급성 기관지염 때문이 가장 많았다.

14일 동북지방통계청이 발표한 ‘의료 빅데이터를 활용한 경북지역 의료 이용 분석 결과’에 따르면 지난 2017년 기준 경북의 1인당 의료 이용 질병 수는 5.90개로 집계됐다.

성별로는 여성이 6.66개로 남성 5.15개보다 1.51개 더 많았다. 연령별로는 70세 이상이 8.56개로 가장 많았고, 20대가 3.84개로 가장 적었다.

의료 이용률이 가장 높은 질환은 급성 기관지염(30.6%)이었고 다음으로는 치은염 및 치주질환(25.3%), 본태성(원발성) 고혈압(13.3%), 혈관운동성 및 알레르기성 비염(12.2%), 등통증(11.9%) 등으로 뒤를 이었다.

성별 의료 이용 다빈도 질병을 살펴보면 남성이 여성보다 의료 이용률이 가장 높은 질병은 통풍(8.8배)이었고 이어 알콜성 간질환(6.4배), 알콜 사용에 의한 정신 및 행동장애(5.2배) 등 순이었다. 여성이 남성보다 의료 이용률이 가장 높은 질병은 병적 골절이 없는 골다공증(16.5배)이었고 이어 방광염(14.0배) 등이 이름을 올렸다.

연령별로는 20대와 40~60대는 치은염 및 치주질환으로 병·의원을 가장 많이 찾은 가운데 10~30대는 급성 기관지염, 70대 이상은 본태성 고혈압이 최상위 방문 목적으로 랭크됐다.

또 건강보험료가 가장 높은 계층(상위 20%)과 가장 낮은 계층(하위 20%) 간 의료 이용률 차이는 치은염 및 치주질환이 3.4%포인트로 가장 컸고 이어 본태성 고혈압(2.2%포인트), 급성 비인두염(감기)(2.0%포인트) 순으로 각각 파악됐다. 이와 함께 영·유아 의료기관 이용이 높은 질병으로는 급성 기관지염·혈관 운동성 및 알레르기성 비염·급성 비인두염 등이었다.

청년(19~34세)들이 치료를 많이 받은 질병은 치은염 및 치주질환, 급성 기관지염, 급성 편도염 등 순이었다.

35~64세 중·장년의 경우 치은염 및 치주질환, 급성 기관지염, 본태성 고혈압 등 순으로 순위에 올랐다.

65세 이상 노인은 본태성 고혈압 질환 때문에 병·의원을 가장 많이 찾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