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북구에 세계 최초 ‘떡볶이 박물관’ 문 연다
  • 김무진기자
대구 북구에 세계 최초 ‘떡볶이 박물관’ 문 연다
  • 김무진기자
  • 승인 2020.0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전푸드시스, 16일 개관식·17일부터 본격 운영 돌입
떡볶이 주제 복합문화체험관… “지역 랜드마크 기대”
대구 북구지역에 들어서는 세계 최초 ‘떡볶이 박물관’이 조성 공사를 마무리하고 문을 연다.

15일 대구 북구 칠성동에 본사를 둔 떡볶이 프랜차이즈 브랜드 ‘신전떡볶이’를 운영 중인 기업 ㈜신전푸드시스에 따르면 북구 관음동 칠곡IC 인근 옛 ‘홈에버’ 건물에 조성 중인 ‘신전 뮤지엄’ 공사를 완료, 16일 개관식을 가진 뒤 17일 문을 열고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신전 뮤지엄은 한국 전통음식인 떡볶이의 역사를 되돌아보고 이를 세계적으로 널리 알리자는 취지로 조성됐다.

이곳은 옛 홈에버 건물 지하 1층~지상 2층, 옥상 등을 리모델링한 총 4612㎡ 규모로 떡볶이를 주제로 가족 및 연인, 남녀노소 모두 즐길 수 있는 복합문화체험관으로 꾸며졌다.

1층은 컵 떡볶이 조리, 나만의 포장용기 만들기 등 각종 체험 활동을 할 수 있는 곳으로 만들어졌다. 또 신전 시네마·갤러리·라운지, 별빛라운지 등도 만날 수 있다.

2층에는 사무실 및 기업부설 연구소가 들어섰다.

옥상 야외공원에는 트랙, 풋살장, 테니스장 등을 갖추고 실외체육시설로 활용된다. 여름철 무더위에 대비한 쿨링 포그존도 설치됐다.

지하에는 승용차 150대, 대형버스 30대 등 대규모 주차 공간이 자리했다.

아울러 신전 뮤지엄에는 신전떡볶이 매장과 함께 관련 굿즈를 판매하는 팝업 스토어 등도 입점한다.

신전 뮤지엄은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운영된다. 설날과 추석 당일 및 전날은 휴관한다. 별도 문의를 통해 100인 이상 단체 관람도 가능하다.

신전 뮤지엄 관계자는 “한국인의 소울 푸드로 사랑받고 있는 떡볶이의 위상을 높이고, 국민음식으로서 한 단계 더 격을 끌어올리겠다는 뜻에서 기획한 세계 최초 떡볶이 박물관이 문을 열게 돼 기쁘다”며 “이곳을 국민 음식 떡볶이를 대표하는 곳이자 대구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