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새해 첫 국가 공모사업 선정 “국비확보 마중물”
  • 김우섭기자
경북도 새해 첫 국가 공모사업 선정 “국비확보 마중물”
  • 김우섭기자
  • 승인 2020.0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체신호·가스감지 기능
고신축 화학보호복 개발’
행안부 재난안전 공모 선정
사업비 21억여원 확보
기분 좋은 출발 신호탄 쏴
경북도는 행정안전부 지역맞춤형 재난안전 연구개발 공모사업에 ‘생체신호·가스감지 기능 고신축 화학보호복 개발’이 선정돼 사업비 20.6억원을 확보했다고 16일 밝혔다.

새해 첫번째로 선정된 국가 공모사업으로 올해 국비 확보의 마중물 역할과 동시에 기분 좋은 출발을 알리는 신호탄으로 의미가 깊다.

경북도는 그동안 구미 불산 노출 등 화학사고가 최근 10년간 37건이나 발생했고 매번 화학사고 발생 시 성능이 낮은 방재 장비 사용으로 많은 인명 피해를 입게 됨에 따라 보다 안전한 작업환경으로 귀중한 생명을 보호코자 본 과제를 추천했다.

지난해 10월부터 도에서는 연구기관, 기업, 대학 등 현장조사와 전문가 자문을 얻어 사업계획서를 작성 행정안전부에 신청한 후, 서류 및 발표 평가를 노력을 다해 1월 14일 심의 확정 됐다.

이번에 개발하는 화학보호복은 가스감지 기능과 실시간 생체신호 측정이 가능하며 화학사고 발생 시 위험을 알려주는 경고시스템이 적용되는 고신축 웨어러블 제품을 2022년까지 개발한다는 내용이다.

개발이 완료되면 수입대체 효과(30% 절감, 현재 원단 100% 수입)와 함께 지역기업 기술이전을 통해 도내 안전산업 성장 기반이 구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사업장의 근로 안전성을 보장하여 화학사고 안전지대 경북을 만드는 발판이 될 전망이다.

이묵 경북도 재난안전실장은 “지역 안전산업에 대한 기술 경쟁력 및 일자리 창출의 해결책이 제시되도록 노력중이다”며 “지역 안전업체와 연계 개발부터 실증·판매까지 실효성을 높이는 다양한 방법을 강구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